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참여사회연구소  l  시민사회 현장이 우리의 연구소입니다

  • 학술행사
  • 2017.11.17
  • 299

촛불 1주년 집담회, 촛불은 우리에게 무엇이었나

촛불1주년 집담회

"촛불은 우리에게 무엇이었나"

 

지난해 10월말부터 시작된 촛불은 해를 넘겨 23차례 동안 많은 것을 이뤄냈습니다. 뜨거운 겨울을 견딘 촛불은 박근혜 대통령의 파면을 실현시켰고, 문재인 정부의 출범까지 이끌어냈습니다. 이에 지난 10월,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으로부터 ‘2017년 인권상’에 한국의 ‘촛불 국민’이 수상자로 선정되는 등 세계사적인 의미를 지닌 평화적 항쟁으로 기록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성과들 이면에 1주년 기념집회가 광화문과 여의도로 나뉘는 등 촛불시민들 사이에 내홍을 있었고, 촛불이 외쳤던 적폐청산이나 개혁입법 등은 여전히 부족한 상황입니다.   

 
광화문 광장의 촛불이 1년을 맞이한 현재, 지난 촛불이 지닌 잠재력과 한계를 성찰하고 1년 사이에 변화한 정치지형과 시민정치 담론 속에서 앞으로의 한국사회의 민주주의의 전망을 밝히기 위해 참여연대 부설 참여사회연구소(소장 장은주)는 11월 17일(금) 오후 2시부터 참여연대 2층 아름드리홀에서 <촛불 1주년 집담회> “촛불은 우리에게 무엇이었나”를 개최합니다.   
 
김윤철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날 <촛불 1주년 집담회>는 서복경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연구교수와 이승원 사회혁신리서치랩 소장,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참여해 촛불이 이뤄낸 성과와 한계, 향후 시민정치에 대한 전망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일시
2017년 11월 17일(금) 오후 2시
 
장소
참여연대 2층 아름드리홀
 
패널
김윤철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
서복경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연구교수
이승원 사회혁신리서치랩 소장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프로그램
14:00~15:00 <촛불 이후, 1년>
15:00~16:00 <촛불 1년, 이후>
16:00~16:30 질의응답
주최
참여연대 부설 참여사회연구소

문의

참여사회연구소 02-6712-5248, ips@pspd.org
 

행사의 내용은 <시민과 세계>31호(2017년 12월 31일 발행)에 전문 수록될 예정입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시민과세계 34호] 포퓰리즘과 민주주의 2019.07.15
[논문공모전] 2019민주주의 논문공모전(접수중) 2019.06.24
[원고모집] 《시민과 세계》35호(2019년 하반기호)(~11/15) 2019.03.21
[알림] <시민과 세계> 등재후보지 선정 2018.10.16
《시민과 세계》 소개 및 보기 2013.04.01
[소개] 참여사회연구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시평 454] 헌법에 '갑질 폭력 금지'를 넣는다면?   2018.05.18
[참여사회포럼] 공정성의 역설   2018.05.18
[시평 453] 남북 에너지협력, 어떻게 해야하나   2018.05.14
[시평 452] 드루킹 사건, 유권자는 죄가 없다   2018.05.07
[시평 451] 평화의 봄바람아, 불어라: 남북정상회담에 거는 기대   2018.04.27
[시평 450] 삼성전자서비스 직접고용, 이제 시작이다   2018.04.19
[시평 449] 개헌, 그때는 되고 지금은 안 된다?   2018.04.16
[시평 448] 해빙 속 잊혀진 소성리의 지금, 그리고 사드   2018.04.05
[시평 447] 당신은 '미투'를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나요?   2018.03.30
[시평 446] 文개헌안이 사유재산권을 침해한다고?   2018.03.22
[시평 445] '저녁이 있는 삶', 정말 가능할까   2018.03.19
[시평 444] 지사님, 의원님, 이건 '거래'가 아닙니다   2018.03.08
[시평 443] 할머니들의 '미투' 27년, 가해자는 여전히 적반하장   2018.02.28
[2018 참여사회포럼] 자본주의의 다양성과 한국모델의 교훈   2018.02.21
[시평 442] 86세대 오만을 향한 2030의 경고: 통일을 위해 통일을 잊자   2018.02.14
[시평 441] 오스트리아 그라츠가 보여주는 길: 미세먼지의 불확실성에 대처하는 우리의...   2018.02.12
[시민과세계 31호] 민주주의 30년, 경제와 복지를 진단하다   2018.02.05
[시평 440] 제재로 핵전쟁을 막을 수 있다고?   2018.02.05
[시평 439] 최저임금 인상 때문이라고? 상아탑의 이율배반   2018.01.24
[시평 438] '유치원 영어 교육 금지', 못미더운 이유   2018.01.19
[시평 437] 청년의 새 이름, '78만 원 세대'   2018.01.16
[시평 436] 여의도 정치의 길, 박원순의 길   2018.01.09
[시평 435] 타워크레인 노동자 사망, '예견된 사고'였다   2017.12.22
[시평 434] 돈의 정치, 숫자의 정치: 2018년 예산안 처리를 바라보며   2017.12.18
[시평 433] 언론이 알려주지 않는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함의   2017.12.08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