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참여사회연구소    시민사회 현장이 우리의 연구소입니다

  • 학술행사
  • 2018.10.22
  • 650
  • 첨부 1

한국사회복지학회 추계학술대회

참여연대 부설 참여사회연구소 X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라운드 테이블

<평화복지국가의 지향과 과제>

 

한반도는 역사적 전환점에 서 있습니다. 낙관할 수 없지만, 평화의 방향을 향하고 있음은 부정할 수 없습니다.

참여사회연구소는 지향해야할 국가의 상으로 평화복지국가를 제안한 바 있습니다.

반공주의와 공모해온 개발주의는 한국의 분배체제의 실험과 전진을 가로막아왔습니다.

신자유주의하에 살아가는 우리는 여전히 성장우위의 논리에 가로막혀있습니다.

이러한 이데올로기를 비판하려는 일군의 노력은 반공주의하에 '빨갱이'로 단죄되어왔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복지(분배)는 반공을 벗어남으로써 가능해집니다.

 

평화의 훈풍이 감도는 한반도에서 평화국가 X 복지국가의 가능성을 상상해 봅니다.

 

일시 | 2018.10.26

장소 | 전북대학교 사회과학대학 318호

문의 | 참여사회연구소 02-6712-5248, IPS@PSPD.ORG

 

 

참여사회연구소 라운드테이블

   

 

★참여연대 회원가입하고 선물 받으세요(캠페인기간 : 2022년 7월 25일 ~ 8월 24일 ▼이미지 클릭)
5156ad804ad0d351ca478e0a3d387f0d.gif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원고모집] 《시민과 세계》 41호(2022년 하반기호, 등재지) 2022.01.12
《시민과 세계》 소개 및 보기 2013.04.01
[소개] 참여사회연구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시평 479] '협력이익공유제'는 더 강력해져야 한다   2018.11.12
[시평 478] 아직도 학생들은 '노동자'를 이렇게 그린다   2018.11.05
[수상공고][논문공모전] 2018민주주의 논문공모전   2018.10.31
[시평 477] 충분히 성평등하다는 불평등한 말   2018.10.30
[시평 476] 세상을 바꾼 촛불, 전환의 불씨가 되다: 2018 한국사회포럼에서 발견한 것   2018.10.23
[토론회] 한국사회복지학회 라운드테이블: 평화복지국가의 지향과 과제   2018.10.22
[알림] <시민과 세계> 등재후보지 선정   2018.10.16
[시평 475] 노무현이 "권력 잡는 것보다 중요하다" 했던 것   2018.10.15
[토론회] 한국사회포럼 참여사회연구소: 민주주의적 의사결정체제 연구   2018.10.10
[시평 474호] 평화로운 촛불집회를 가능케 한 힘   2018.10.08
[시평 473] 혜성 충돌 2시간 전, 당신은 누구를 살릴 것인가?   2018.10.01
[공동주최] 경의선 도시공유 포럼 스핀오프: 미셸 보웬스 초청 토론회   2018.09.28
[시평 472] 부모형제, 나를 믿고, 단잠을 이룬다?   2018.09.26
[시평 471] 70주년 법원의 날과 스스로 무죄를 선언한 신성(神聖) 법관들   2018.09.13
[시평 470] 로마법 안 따르고 로마에서 돈 벌기   2018.09.07
[시평 469] 국민연금 '기금고갈론'은 오해다   2018.09.05
[시평 468] '정당 지지율=의석수'가 정답인가?   2018.08.27
[시평 467] 규제완화, 플랫폼 경제의 공공성을 사유화하기   2018.08.19
[시평 466] 13년째 권고만? '폭염 시 작업 중지' 강제해야   2018.08.09
[시평 465] 현장에서 보고 싶은 것만 보는 보수논객 下: '소득 주도 성장' 포기하지 말라   2018.08.06
[시평 464] 현장에서 보고 싶은 것만 보는 보수논객 上: 송호근의 허세, 안쓰럽다   2018.08.04
[시민과세계 32호] 촛불 이후의 민주주의를 성찰하다   2018.07.25
[시평 463] 양대 항공사 재벌총수의 '탐욕 배틀', 그 결과는   2018.07.21
[시평 462] 문재인-이재용 '불편한 만남'의 의미는?   2018.07.15
[시평 461] 예멘 난민이 드러낸 우리의 민낯   2018.07.1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