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내연대    행복한 참여 따뜻한 연대

  • 가습기살균제참사
  • 2019.01.16
  • 643

SK케미칼ㆍ애경산업ㆍ이마트 겨눈 검찰,
너무 늦었지만 더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

증거 조작과 인멸 포함해 2016년 때보다 강도 높은 수사 이루어져야   

( 2018. 12. 31. 접수 기준 피해자 6,246명ㆍ이 중 사망자 1,375명 ) 

 

15일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 권순정)가 SK케미칼, 애경산업, 이마트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가습기 살균제 원료물질을 만들고 팔아 온 이들 가해기업들에 대해 피해자들과 가습기넷이 세 차례 이상 고발한 끝에 이제야 수사가 시작된 것이다. SK케미칼이 문제의 가습기 살균제 원료물질들을 발명된 지 25년 만이며, 가습기 살균제 참사의 원인이 드러난 2011년 8월 31일 이후로 2,695일 만이다. 

피해자들과 가습기넷은 지난 2016년 3월과 8월에도 SK케미칼, 애경산업, 이마트 등 가해기업 전ㆍ현직 임원들을 고발한 바 있다. 그러나 가습기 살균제 원료물질 가운데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과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의 인체 유해성이 입증되지 않았다는 핑계로 해당 기업들에 대한 수사를 미루어 오던 검찰은 지난 2018년 11월 27일, 피해자들이 또다시 고발장을 들고 검찰청사 앞에 선 뒤에야 수사에 착수했다. 늦어도 너무 늦었다. 

지난 2016년 옥시레킷벤키저와 롯데마트 등의 가해기업들에 대해서는 비교적 강도 높은 수사가 이루어졌지만, 상당수 전ㆍ현직 임직원들에 대한 형사 책임을 물을 수 없었다. 이번에도 가해기업들의 책임을 물을 수 있을 만큼 증거가 남아 있을지 걱정이다. 가장 많은 피해자를 낳은 옥시 제품의 독성 실험 보고서를 조작했다는 혐의로 기소된 조명행 서울대 교수 사건은 대법원에 계류 중이고, 같은 혐의로 기소된 유일재 호서대 교수는 지난 2017년 9월에 징역 1년 4개월ㆍ추징금 2400만 원의 실형이 확정됐다. 이같은 증거 조작과 인멸과정에 최근 양승태 대법원장의 사법농단에도 연루된 로펌이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바 있다. 

그래서 피해자들과 가습기넷 소속 단체들은 SK케미칼, 애경산업, 이마트 등에 대한 검찰 수사가 2016년 때처럼 화려하게 시작했다가 변죽만 울리며 끝맺지 않을까 깊이 우려하고 있다. 수사를 통해 증거의 조작 또는 인멸 등이 확인된다면, 그에 대해서도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 2016년 때보다 더 철저하고 강도 높게 수사해 줄 것을 검찰에 촉구한다. 

 

▣ 참고자료 : 2018. 11. 27. [가습기넷] SK케미칼ㆍ애경산업 재고발 보도자료 및 고발장 

보도자료 원문 보기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종합] 세월호 참사 관련 참여연대 활동 2014.05.29
참여연대 연대활동을 소개합니다 2015.03.07
한미 FTA 국회비준 반대 관련 주요일정 안내 (6)   2011.11.02
[감사&나눔] 세월호참사 피켓, 뱃지, 몸자보 디자인   2014.05.26
한미 FTA 비준 반대 각계인사 선언 기자회견 개최 (1)   2011.10.20
전국의 미선아 효순아, 그 친구들아 다 모여라   2012.05.25
[09호] 특·집·글·① 푸스타이 박사 사건의 진행과 그 함의   1999.08.15
한-미 정상회담의 대가로 드러난 미국산 쇠고기 '묻지마' 수입 과정 (2)   2011.09.05
2011년 <한미자유무역협정 분석 특별보고서> 발간 (3)   2011.10.13
[기자회견] 미국으로부터 밀실 검증받고 있는 한미 FTA 법령 전모를 공개하라! (1)   2011.12.15
인간게놈프로젝트의 다양한 측면   2003.07.07
한미FTA 심판대상 정치인 명단 발표 (2)   2012.02.16
[행동]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천만인 서명운동   2014.05.27
[함께해요] 세월호 참사 추모 인간리본 플래시몹   2014.05.14
사립학교 교장 자격인정기준 중 ‘나이 제한 폐지’ 문제 있다   2006.05.26
배아줄기세포의 문제점과 성체줄기세포의 가능성   2002.04.29
[성명] 추모 가로막고 충돌 유도한 경찰과 정부 규탄한다   2015.04.2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