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내연대    행복한 참여 따뜻한 연대

  • 서울광장조례개정
  • 2011.12.22
  • 3529
  • 첨부 2

광화문, 청계광장도 시민들의 자유로운 사용 보장해야

 

광장.jpg

 

서울특별시는 어제(12/2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해 9월 30일 대법원에 제기했던 ‘서울광장 조례’에 대한 재의결 무효 확인 소송을 취하했다. 자유로운 광장 사용을 위한 서울광장조례의 개정을 지지한 서울시민의 뜻과 이 뜻을 받들어 조례를 개정한 제8대 서울시의회를 존중한 결정으로 환영한다.

 

이미 일년 넘게 서울광장 사용이 신고제로 운영되고 있지만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는 것도 주지의 사실이다. 서울시는 서울광장뿐만 아니라 광화문광장, 청계광장, 세운초록띠광장 등 서울시의 나머지 광장에 대해서도 서울광장과 같은 수준으로 조례를 개정하고 시민들의 자유로운 광장사용을 보장해야 할 것이다.

 

지난 2009년 12월 29일 10만 명이 넘는 서울시민들은 서울광장의 사용목적에 집회 및 시위를 추가하고 사용허가제를 신고제로 바꾸는 서울광장 조례개정주민발의안을 제출했다. 2010년 지방선거로 선출된 제8대 서울시의회는 제7대 서울시의회에서 임기만료로 폐기된 주민발의안의 내용을 담아 개정안을 다시 발의해 의결했다. 서울광장조례는 오 전 시장의 재의결 요청에 따라 다시 한 번 의결을 거쳤다. 그러나 오 전 시장은 시민들의 뜻과 서울시의회의 의결을 수용하지 않고 조례 재의결 무효확인 소송을 대법원에 제기했었다.

 

집회·시위 개최가 서울시민의 복리를 침해하고 신고만으로 서울광장을 사용하는 것이 시장의 권한 침해라는 것이 오 전 시장측의 주장이었다.

 

그러나 국가권력이 국민을 억압하거나 권리를 침해하는 것을 막고 자유롭게 비판할 권리를 보장하는 집회와 시위의 자유는 우선적인 기본권으로 시민의 복리와 배치된다고 볼 수 없다. 광장사용의 허가가 시장의 권한이라는 주장도 납득하기 어렵다. 시장은 광장의 관리주체일 뿐이다. 오히려 광장을 허가제로 운영해 광장사용을 시장의 정치적 이해나 자의적 판단에 맡겨서는 안 될 것이다. 서울시와 시장은 시민들이 광장을 평화롭고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관리하고 조정하는 역할에 충실하면 된다.

 

광장은 성별·연령·국적·장애여부에 구애받지 않고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어야 하며 특히 공공의 공간이기 때문에 약자들에게 더 열려있어야 한다. 광장에서는 시민들이 한가롭게 여가나 문화공연을 즐길 수 있어야 하지만 자신들의 의견을 자유롭게 표출하고 토론할 수도 있어야 한다. 무엇보다 광장사용에 있어 권력의 정치적 이해나 사상·이념에 따라 차별받지 않아야 한다. 그러므로 서울시는 이번 소송 취하를 계기로 서울의 다른 광장에 대해서도 동일한 수준으로 조례를 개정하고 시민들의 광장사용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해야 할 것이다.

 

 

TSe2011122201_논평.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시장님이 바뀌니 참 좋습니다. 어제(12/21) 서울시는 오세훈 전 시장이 제기했던 서울광장의 개정조례안에 대한 무효소송을 취하했습니다. 참여연대든, 어버이연합이든 서울광장 사용에 있어서 차별받아선 안됩니다. 서울시는 시민들이 평화롭고 자유롭게 사용하도록 조정자 역할에 충실해주시길 바랍니다. 아울러 청계, 광화문 광장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조례를 개정하십시오.
미국 광우병 현지조사단의 문제점과 정부의 거짓말
  • 미국산쇠고기협상
  • 2012,05,11
  • 3656 Read

미국 광우병 현지조사단의 문제점과 정부의 거짓말 2012. 5. 11 광우병감시전문가자문위원회 1. 정부 현지조사단은 다음과 같은 내용을 해명해야 한다...

국민을 속이는 거짓말 정부, 이명박 정권 규탄한다!
  • 한미FTA
  • 2011,12,22
  • 3646 Read

범국본, 국민을 속이는 거짓말 정부, 이명박 정권 규탄 기자회견 개최 - 12/22(목) 오후 1시 외교통상부 앞 한미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이하 '범국본'...

[성명] 날치기 통과 한미FTA는 무효다
  • 한미FTA
  • 2011,11,22
  • 3644 Read

날치기 통과 한미FTA는 무효다 입법주권에 관한 중차대한 문제에 비공개 날치기 있을 수 없는 일 한나라당의 날치기 폭거, 국민적 저항으로 무효화할 ...

[기자회견] 광우병 쇠고기 수입중단, 급식 사용 배제 촉구
  • 미국산쇠고기협상
  • 2012,05,17
  • 3600 Read

미국의 4번째 광우병 발생과 이명박 정부의 엉터리 대책에 걱정하고 분노하는 시민들의 저항과 행동이 계속 되고 있습니다. 광우병위험감시국민행동(20...

[감사합니다] 6/24(화) 한겨레 신문 전면광고 “세월호 특별법을 제정합시다”
  • 세월호참사
  • 2014,06,24
  • 3590 Read

진실의 문을 함께 열어주실 여러분, 감사합니다! 짧은 시간이었는데도 수많은 분들의 적극적인 동참으로 6/24(화) 한겨레 신문에 첫 번째 전면광고를 ...

서울시의 서울광장조례 무효소송 취하를 환영한다
  • 서울광장조례개정
  • 2011,12,22
  • 3529 Read

광화문, 청계광장도 시민들의 자유로운 사용 보장해야 서울특별시는 어제(12/2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해 9월 30일 대법원에 제기했던 ‘서울광장 ...

[기자회견] 대통령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절차를 중단해야 한다
  • 한미FTA
  • 2011,11,29
  • 3473 Read

오늘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한미 FTA 비준안에 서명을 하였습니다. 서명을 했다고 해서 절차가 완료되는 것은 아닙니다. 한미FTA저지범국본 정책자문...

[알림] 4.16세월호참사 4주기 국민참여 공식 일정 안내
  • 세월호참사
  • 2018,04,03
  • 3457 Read

[4.16세월호참사 4주기 국민참여 공식 일정 안내 ]   <세월호 참사 4주기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참여연대가 참여하고 있는 416연대와 416가족협의회에...

[11/13] 500인 원탁토론 '시민, 대선을 논(論)하다"
  • 시민사회일반
  • 2012,10,09
  • 3427 Read

500인 원탁토론 '시민, 대선을 논(論)하다' 12월 대선 후보만 있고 '시민'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요? 이제 우리가 우리의 미래를 말해야 합니다. 500인...

[기자회견] 박승춘 처장과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 해임요구
  • 세월호참사
  • 2014,05,12
  • 3410 Read

“세월호 참사, 대통령 지지율만 걱정하는 박승춘 보훈처장 해임하라” 참여연대, 박승춘 처장과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 해임요구 기자회견 ...

[성명] 수사기소권갖는 세월호특별법, 사법체계 흔들지 않아
  • 세월호참사
  • 2014,07,17
  • 3390 Read

수사기소권갖는 세월호특별법, 사법체계 흔들지 않아 근거없는 반대논리로 수사기소권 부여 특별법 제정 거부말아야 강제력없는 조사권만으로는 특별위...

이종간 장기이식을 둘러싼 문제들
  • 생명공학
  • 2004,02,23
  • 3361 Read

[기고] “돼지 장기 인간이식,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를 마치고 생명공학의 발전이 가져다 줄 수 있는 가장 직접적인 혜택으로 많은 사람들이 장기 생...

2008 촛불시위 왜곡보도 진수 보여준 중앙일보 패소판결 당연
  • 미국산쇠고기협상
  • 2011,09,15
  • 3316 Read

중앙일보, 민변과 국민들께 진심으로 사죄해야 민변과 이광철 변호사의 중앙일보 왜곡보도에 대한 손배청구소송 승소를 환영하며 최근 위키리크스 문...

5/31(토) 세월호 특별법 제정 천만인 서명운동 & 3차 범국민 촛불행동
  • 세월호참사
  • 2014,05,30
  • 3306 Read

세월호특별법제정 천만인서명운동 & 3차 범국민 촛불행동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마지막 실종자까지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

국민 여러분, 한미자유무역협정(FTA)을 막아 주십시오!
  • 한미FTA
  • 2011,10,05
  • 3305 Read

한미자유무역협정 저지를 위한 비상시국대회 개최 - 10/5(수) 오전 10시 프레스센터 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이하 ‘범국본’)는 오늘(10/5) 오전 1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