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주거
  • 2020.12.18
  • 3711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 활용하기

2020년, 31년 만에 세입자들에게 4년 동안의 계속거주권을 보장하는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이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세입자들은 뭔가를 고쳐달라고 했다가 임대인과 관계가 나빠질까봐, 나중에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까봐 임대인에게 말한마디 못해왔습니다. 이제 세입자들도 당당하게 권리를 요구하고, 문제 해결이 안 되면 분쟁을 조정해주는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 

우리가 세입자로 살아가며 임대인과 겪게 되는 곰팡이누수 수리 문제, 월세보증금 문제, 소음 문제 등 다양한 분쟁이 있습니다. 이런 분쟁을 직접 임대인과 해결하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당장 법원에 가서 소송을 하기에도 부담스럽죠?

소송을 하지 않아도 좀더 손쉽게 주택임대차분쟁을 조정하는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가 있습니다.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는 전국 6곳(서울, 수원, 대전, 대구, 부산, 광주)에서 운영중이며, 임대인과 임차인 모두 분쟁조정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에 분쟁을 신청하면 조정 절차는 어떻게 진행될까요? 

① 세입자 혹은 임대인이 분쟁 조정을 신청하면 조정이 개시됩니다.,

② 신청인에게는 접수통지가, 피신청인에게는 의견제출 요구가 이뤄집니다.

심사관과 조사관의 현장답사와 법률점검을 거쳐 조정회의를 진행하고 조정안을 결정합니다.

 

세입자와 임대인 모두 수락하여 조정이 성립하는 경우 법원의 판결과 같은 효력을 가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조정안을 세입자와 임대인 둘 중 한 명이라도 수락하지 않으면 조정은 성립하지 않습니다.

주요한 사례별로 분쟁 조정 과정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모의분쟁조정위원회' 영상은 총 3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되었으며,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의 절차와 이제까지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 이후 다뤄질 사건들에 대해 관련 전문가(변호사)의 입장에서 조정해보았습니다. 

 

"곰팡이, 누수 수리는 안 해주고, 관리비를 2배 올려달라고 해요"

  • 쟁점1. 임대인이 계약갱신을 거절한날, 세입자는 계약갱신을 요구함. 계약 갱신이 되나요?
  • 쟁점2. 임대인이 세입자 A에게 월 5만원 관리비 인상을 요구함. 관리비 인상 요구인데 사실상 임대료 인상 요구가 아닌가요? 
  • 쟁점3. 세입자가 계속 거주할 경우. 누수와 곰팡이 제거와 도배 공사 비용은 누가 부담해야 하나요?

[모의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 episode 1] #곰팡이, #누수, #관리비

 

"코로나19로 백수인데, 임대료 5% 올려달래요. 낮춰주세요"

  • 쟁점1. 임대차계약이 만료되어 재계약을 할 경우, 임대료를 얼마 증액할 수 있나요?
  • 쟁점2. 임대인이 임차인의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보증금 중 일부를 월세로 전환할 수 있나요? 월세전환비율을 어떻게 적용하나요?

[모의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 episode 2] #임대료 

 

"임대인 아들이 취업해서 실거주한다는데, 사실인지 확인을 안 해줘요"

  • 쟁점1. 임대인인 아들의 취업을 계기로 실거주 할 경우, 세입자의 계약갱신요구를 거절할 수 있나요?

[모의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 episode 3] #실거주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종합★] LH직원 등 공직자 부동산 투기 대응 활동 2021.07.11
[총정리] 코로나19 민생 위기극복, 참여연대가 함께 합니다 2021.02.08
[유튜브] 알고내자 통신비! 시리즈 2021.01.11
[세입자필수정보]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 활용하기 2020.12.18
#5G불통피해 공식 인정! 아직 해결할 문제 많아요 2020.10.28
민생희망본부를 소개합니다. 2020.09.11
[세입자필수정보] 바뀐 주택임대차보호법 22문22답 2020.08.13
[토론회] 대규모 소비자 피해사례 발표 및 재발방지를 위한 집단소송법, 징벌적손해배...   2020.11.11
[기자회견] 불평등과 양극화를 넘어! 11월 9일을 '경제민주화의 날'로 선포했습니다!   2020.11.09
[기자회견] 집단소송법 등 '소비자권익 3법' 입법 촉구   2020.10.26
[기자회견] 한달째 건물 내에 고립·농성 중인 암환자들에 대한 삼성생명의 인권침해 ...   2020.02.21
[성명] 국토교통부는 대화를 통해 철도 파업을 적극적으로 해결하라   2019.11.20
[문화재 관람료] 폐지 촉구 서명 문체부에 전달   2019.11.05
[논평] 집단소송제 도입, 이제는 계획이 아닌 실천이 필요하다   2019.09.19
[논평] 조계종은 문화재관람료 징수의 불법을 왜곡하지 말아야 한다   2019.06.21
[논평] 근거없는 국립공원 통행료 폐지, 끝이 아닌 시작이다   2019.04.29
[공동성명] 안전위한 택시월급제는 합의대로 통과되어야 합니다   2019.03.27
[논평] 소비자 피해 구제 역할 방기한 법원, 누굴 위해 존재하나   2018.12.19
[토론회] 11/12(월) 소비자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손해배상제도 개선방안   2018.11.09
[토론회] 10/31(수) 집단소송법 해법을 논하다   2018.10.30
[보도자료] 참여연대, 법무부 집단소송제 도입안에 의견 제출   2018.10.10
[논평] 징벌적손해배상제와 소비자집단소송제 도입,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2018.08.13
[논평] 법원, 홈플러스 개인정보 불법매매 인정했으나 배상책임은 미흡   2018.07.30
[보도자료] 공정위, 멀티플렉스 3사 관람료 가격 담합 이번엔 밝혀야   2018.05.22
[기자회견] 참여연대,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공정위 신고   2018.04.23
[논평] CGV, 롯데시네마는 부당한 가격 인상 철회하라   2018.04.15
[시민행동] CGV 가격인상반대 SNS 항의행동   2018.04.1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