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민생희망본부    서민이 행복한 사회를 위해 민생대안을 제시합니다

  • 아파트공동체
  • 2002.06.27
  • 6
  • 2948
  • 6

아파트내 잦은 분쟁, 유형과 판례



2002 참여연대 아파트 시민학교 둘쨋날 강의가 6월 15일 참여연대 2층 강당에서 진행됐다. 신규 수강생 7명을 포함, 40여 명의 수강생들은 전날 '월드컵 16강 진출'의 흥분도 가다듬고 속속 참여연대로 모여들었다. 이날 진행된 강의는 아파트에서 자주 발생하는 분쟁에 대한 법적 대처 방안과 판례에 대한 내용이었다. 결코 쉽지 않은 내용이었지만 하나도 놓치지 않으려는 수강생들의 열의가 돋보이는 강의였다.

오늘 사이버참여연대에서는 연재 네 번째로 15일에 있었던 이현용 변호사의 강좌를 싣는다.(자료집은 별도 판매, 구입 문의는 전화 02 723-5303 값 5,000원)



입주자대표회의 관련

주택건설촉진법 제38조의 주요 내용

▶아파트 소유자, 입주자 등은 아파트와 그 부대시설을 맘대로 고쳐서는 안되고 '관리'만 해야 하며, 법에 의해 허가나 신고를 한 경우엔 고칠 수 있다.

▶공동주택은 입주자가 자치적으로 관리하거나 등록된 관리업자에게 관리하게 한다.

▶입주자의 과반수가 입주하게 되면 관리방법을 결정해 관할 시장 등에 신고한다.

▶입주자는 관리비 납부의 의무가 있고, 관리비의 내역, 산정방법 및 납부방법 등은 대통령령으로 정한다.

▶건설업자는 하자보수의 책임이 있고, 대통령령에 따라 하자보수보증금을 예치해야 한다.

공동주택 관리령 제10조의 주요 내용

▶입주자의 과반수가 입주하면 동별 세대수에 비례하여 6월 이상 거주한 입주자에 한해 선출된 동별대표자로 입주자대표회의를 구성해야 한다.

▶입주자대표회의는 관리규약의 개정, 관리비 예산 확정과 결산의 처리, 자치관리기구의 직원의 임면 등에 관해 구성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결정한다.

▶입주자대표회의는 회의록을 작성해 보관하고, 입주자는 이를 열람하거나 자기 비용으로 복사를 요구할 수 있다.

▶입주자대표회의는 회의 의결사항, 관리비 부과내역, 입주자 건의사항에 대한 조치결과 등을 지체없이 통지하거나 공시해야 한다.

▶입주자대표회의는 주택관리업자에 대해 직원 인사, 노무관리 등의 업무수행에 부당하게 간섭해서는 안된다.

아파트 관리 관련

주택건설촉진법 제39조, 제39조의3의 주요내용

▶공동주택의 관리를 업으로 하고자 할 때는 도지사에게 등록해야 하고, 주택관리사는 입주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공동주택의 관리, 유지, 보수 등의 업무를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로써 수행해야 한다.

공동주택관리령 제8조의2, 제11조의 주요내용

▶관리방법을 결정하거나 관리업자를 선정할 때는 입주자대표회의의 제안에 의해 입주자 과반수의 서면동의로 결정한다.

▶자치관리시 자격을 갖춘 자치관리기구를 두어야 하고, 입주자대표회의는 관리사무소장을 임명한다. 입주자대표회의 구성원은 자치관리기구의 직원을 겸할 수 없다.



관련 판례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발생한 카오디오 도난 사고에 대해, 도둑이 들어온 경로와 방법이 밝혀지지 않으면, 관리사무소(경비원 등)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없다.

▶아파트 주차장에서 차를 빼려고 이웃의 차를 밀었다가, 그 차가 경사면을 따라 굴러 그것을 정지시키려다 구르는 차에 치어 사망한 경우엔 관리사무소측에서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안전관리도 해야할 의무가 있음)

▶구르는 차의 주인이 브레이크를 채우지 않고 기어를 중립으로 두었을 경우엔 관리사무소의 책임이 아니라 구르는 차의 주인(자기차 관리소홀)이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

▶아파트 공동설비 부분에 대한 전기요금 산정방식이 변경되었을 경우, 선택권이 입주자에게 있으므로 관리사무소는 입주자대표회의에 변경사항을 알려야 하고 그렇지 않아 손해가 발생하면 관리사무소에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

▶승강기는 승강기 관리회사 책임이지 입주자대표회의나 관리사무소 책임이 아니다.

▶콘도라 운용 등의 경우 관리소장이 전기주임과 주임이하 전기기사들에게 콘도라 운용 책임을 맡겼다면 그로 인한 사고에 대해선 관리소장 책임이 아니다.

▶전기기사가 콘도라를 작동하다가 베란다의 화분대를 실수로 떨어뜨려 밑에 지나가던 사람을 사망하게 했을 때 관리회사가 손해배상을 했다면 사망자 가족은 별도로 관리소장이나 전기기사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없다.

분양계약 또는 분양광고 관련 판례

▶분양광고는 거의 계약조건이나 다름없으므로 건설회사에서 광고내용을 어기면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

▶기본적인 분양가격과 납부시기, 면적 등이 분양계약서에 특별히 표시되어 있지 않을 경우 분양공고나 분양광고 자체가 계약내용이라고 볼 수 있다.

▶공용면적이 부족한 경우엔 건설업체에 감액이나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

▶공유대지가 정리결과 감소가 되었을 경우, 건설업체가 그 감소된 부분을 다른 용도로 사용했다면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

▶ 법적 효력 대상(강한 순서로) : 계약서, 시방서와 설계서 > 분양공고와 모델 하우스 > 카다로그

잦은 분쟁의 해결, 이럴 땐 이렇게

▶이전 세대가 관리비를 체납했다면?

이사온 새 입주자는 체납한 관리비중 공용부분 관리비만 낸다.

▶위층의 바닥과 아래층의 천장에 물이 샌다면?

빗물이 공용부분인 외벽에서부터 새어들었다면 아래층 입주자는 위층에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없다.

▶어린이가 5층 베란다에서 놀다 난간 사이로 빠져 추락하여 상해를 입었다면?

안전한 설계와 공사를 하지 않은 건설업체에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

▶건물 신축으로 인해 아파트 일조권이 침해된다면?

동지일 기준 9시부터 15시 사이 연속하여 2시간 미만으로 해가 들거나 8시에서 16시 사이 최소 4시간 정도 해가 들지 않으면 일조권 침해로 보아 공사금지 가처분이나 일정 높이 이상으로 건축을 금지,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

▶아파트 바닥 두께가 잘못되어 아래층 소음이 심한 경우는?

▲ 이현용 변호사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에 조정 신청하면 시공사의 책임을 물을 수 있다.

▶술 마신 상태에서 아파트단지에 주차된 차를 빼려다 사고낸 경우 음주운전인가?

아파트 구내 주차장에서 승용차를 운행한 것은 도로상의 운전이라 볼 수 없어 음주운전에 해당하지 않는다.

▶타 건물 신축으로 인한 환경권 침해를 항의하는 시위가 공사방해가 될 수 있는지?

적법한 절차에 따라 공사 중지를 구하지 않고 곧바로 물리력을 행사할 경우, 불법행위로 본 판례가 있음.
사이버참여연대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기자회견] "시민 안전 담보 안 된 제2롯데월드 조기 개장, 있을 수 없다"
  • 기타
  • 2014,08,19
  • 3164 Read

"시민 안전 담보 안 된 제2롯데월드 조기 개장, 있을 수 없다" 잠실 일대 싱크홀 등 이상징후에 대한 철저한 원인 규명이 최우선 원인 진단과 대책 마...

[워크숍] 친환경무상급식을 넘어 안전한 먹거리를 확보하자!
  • 친환경무상급식
  • 2011,12,21
  • 3146 Read

박원순 서울시장께서 당선 직후 첫 공식일정으로 서울시 초등학교 전면 무상급식비 지원안을 결재했습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독선으로 위기에 놓...

[재반박] 금융위원회 국민행복기금 관련 Q&A에 대한 재반박
  • 금융
  • 2013,04,23
  • 3140 Read

박근혜 대통령의 핵심 공약 <국민행복기금>, 정말 국민을 행복하게 만드는거 맞나요? 박 대통령이 발표한 국민행복기금은 은행만 행복해지는 <은행행...

[논평] 정부의 가계부채 종합대책, 아직 부족하다
  • 금융
  • 2011,06,30
  • 3022 Read

    정부의 가계부채 종합대책, 아직 부족하다 정부, 가계부채 문제 위험성 인식 했으나 대책은 부족함 있어 부채상환능력 제고 방안·DTI 법제화 등 포...

[기자회견] 해도해도 너무한 티브로드 '슈퍼갑질' 규탄한다
  • 기타
  • 2014,06,26
  • 3020 Read

티브로드 횡포 규탄과 ‘슈퍼갑질 근절’ 촉구, ‘노사상생ㆍ케이블업종 비정규직 문제해결ㆍ 시청자 권리확보ㆍ기업의 사회적 책무 강화 호소’ 공동기자...

<아파트 시민학교④>아파트 주차장 사고, 책임은 누구?
  • 아파트공동체
  • 2002,06,27
  • 6
  • 2948 Read

아파트내 잦은 분쟁, 유형과 판례 2002 참여연대 아파트 시민학교 둘쨋날 강의가 6월 15일 참여연대 2층 강당에서 진행됐다. 신규 수강생 7명을 포함, ...

[성명서] 선관위는 불법 선거운동 단속책임을 유기하지 말라
  • 친환경무상급식
  • 2011,08,23
  • 2935 Read

선관위는 불법 선거운동 단속책임을 유기하지 말라 이렇게 황당하고 저열한 불법 문자가 돌고 있다는 것을 선관위는 알고 있는가? 현재 강남권 대형교...

선관위에 불법선거운동 항의서한 전달
  • 친환경무상급식
  • 2011,08,22
  • 2928 Read

이상수,배옥병,이수호 상임대표 서울시 선관위 방문하여 항의서한 전달 오세훈시장 기자회견은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불법선거운동 대형교회 등 설교단...

[논평] 폭발직전 가계부채, 정기국회서 관련 법안 반드시 통과시켜야
  • 금융
  • 2011,08,30
  • 2902 Read

  폭발직전 가계부채, 정기국회서 관련 법안 반드시 통과시켜야    가계부채 사전·후 대책, <과잉대출 규제법>·<파산법> 제ㆍ개정 및 고금리 약탈적 대...

[논평] 한국은 일본 대부업자들에게 천국
  • 금융
  • 2011,02,22
  • 2898 Read

급증하는 가계부채, 연쇄 가계 파산 막기 위해 폭리 규제 시급 2월 임시회에서 이자제한법‧대부업법 반드시 개정해야    한국이 세계 최악의 이자 폭리...

[논평] 금융공공성 외면한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중단 조치
  • 금융
  • 2011,08,19
  • 2890 Read

   금융공공성 외면한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중단 조치   시중은행 약탈적 대출 일삼다 대출 관리 강화에 서민 자금줄 끊어    일부 시중은행들은 어제(...

[논평] 대부업의 약탈적 대출, 이제는 뿌리뽑아야
  • 금융
  • 2011,11,07
  • 2837 Read

대부업의 약탈적 대출, 이제는 뿌리뽑아야   ‘서민금융’ 탈 쓰고 이자폭리 취해온 것도 모자라 관련 법 위반까지 대부업, 특혜금리 폐지하고 관리ㆍ감...

오세훈 시장의 막가는 행태, 언제까지 지켜보아야 하나?
  • 친환경무상급식
  • 2011,01,24
  • 2786 Read

이번엔 무상급식을 ‘쥐덫’으로(그렇다면 무상급식을 바라는 시민들이 쥐?) 비유... 오세훈 시장, 어디까지 망가질 것인가? - 대권놀음에 ...

[보도자료] 케이블 TV 대부업 광고, 한 시간에 두 번 꼴
  • 금융
  • 2011,05,30
  • 2786 Read

케이블 TV 대부업 광고, 한 시간에 두 번 꼴   서민들 빚 수렁으로 내모는 대부업 광고, 케이블 방송 뒤덮어 대부업 이용자 221만명, 과잉 마케팅·광고...

친환경 무상급식과 민주주의를 지켰습니다
  • 친환경무상급식
  • 2011,08,25
  • 2785 Read

친환경 무상급식과 민주주의를 지켰습니다 서울시민의 위대한 승리입니다 서울시에서 처음 열린 주민투표가 서울시민들의 적극적인 투표거부로 무산되...

[논평] 시한폭탄 가계부채, 규모과 내용 모두 ‘심각’
  • 금융
  • 2011,10,31
  • 2783 Read

   시한폭탄 가계부채, 규모과 내용 모두 ‘심각’    가계부채, 정부의 종합대책에도 증가세 지속ㆍ악성화 돼 국회는 가계부채 관련 법안 시급히 통과시...

교수·연구자들도 반인권 반교육적 차별급식 반대
  • 친환경무상급식
  • 2011,08,16
  • 2752 Read

[반인권적이며 반교육적인 차별급식을 반대하고 나쁜 투표’를 거부하는 교수․연구자 선언] 반인권적이며 반교육적인 차별 급식을 반대하고 ‘나쁜 투표’...

토건족 오세훈 시장은 무상급식을 더 이상 우롱하지마라
  • 친환경무상급식
  • 2010,12,22
  • 2733 Read

- 국민들의 혈세로 궤변광고를 일삼는 오세훈 시장의 행동 멈춰야 - 오세훈 시장은 무상급식 예산 편성하고 하루빨리 업무에 복귀해야 오세훈 시장의 ...

오세훈 사퇴관련 나쁜투표거부시민운동본부 입장
  • 친환경무상급식
  • 2011,08,21
  • 2716 Read

» 나쁜투표 거부 시민운동 회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세빛둥둥섬 앞에서 오는 24일로 치러질 주민투표를 비판하며 한강에 돈뭉치와 식판...

[파기공약 정리] 뻥만 튀기실건가요?
  • 기타
  • 2013,10,18
  • 2698 Read

[파기공약 정리] 뻥만 튀기실건가요? 1년도 지나지 않았는데 당신이 약속한 신뢰의 공약들은 모두 어디로 갔나요? 본 리스트가 계속 업데이트 되질 않...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