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 복지예산
  • 2021.12.03
  • 329

문재인 정부 이래 역대 최저 수준, 소득보장과 돌봄공공성 강화 예산 전무

울산, 광주 의료원 설립 예산 확정했지만 약 30개 중진료권 공공병원 설립 계획 내놔야

 

오늘(12/3) 국회에서 2022년 예산이 당초 정부안보다 3조 3,000억 원 증액 되어 총 607조 7,000억 원으로 통과되었다. 코로나19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의 수가 전례없이 급등하는 등 감염병 위기 상황이 급박하게 진행되고 있음에도, 국회를 통과한 2022년 예산에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적극적인 재정 지출은 찾아볼 수 없다. 보건복지부 예산은 97조 4,767억 원으로 최종 확정되었으나, 추경대비 5.1% 증가한 것으로 이는 문재인 정부 이후 역대 최저 수준이다. 정부와 국회는 확장적 재정운용이라고 자평할지 몰라도 이 정도의 재정 지출로 감염병과 불평등에 짓눌린 우리 사회의 문제는 해결될 수 없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무섭게 진행되고, 감염병 상황이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사회안전망 강화 예산이 최우선으로 고려되어야 한다. 그러나 취약계층 소득보장 예산은 자활사업을 제외하고는, 전혀 증액되지 않았다. 위기상황에 놓인 저소득층을 위한 마지막 사회안전망 역할을 하는 긴급복지지원사업도 전년대비 4,659억 원 삭감되었다. 실업으로부터 소득을 보장하기 위한 구직급여, 국민취업지원제도도 강화되지 못한 채 정부안 수준으로 통과되었다. 

 

울산과 광주에 의료원 설립 예산을 각 10억 원씩 증액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나, 실제 중진료권 70개 지역 중 약 30개 지역에 공공병원이 전혀 없다는 현실을 고려하면 아주 미미한 수준이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전문인력 인건비, 생활치료센터 운영지원, 의료기관 등 손실보상 등은 5,663억 원 증액됐다. 그러나 2021년 1조 8,8804억 원 편성되었던 것에 비하면 53.4% 삭감된 수준이다. 또한 건강보험 국고지원은 법에 따라 4조 1,647억 원을 증액해야 마땅하나, 고작 1,000억 원 증액하여 올해도 법에 명시한 금액에 한참 미치지 못한채 통과되었다. 지속가능한 방역과 의료체계 구축을 위한 공공성 강화에 적극적 예산을 배정하지 않고 도리어 보건의료 R&D사업, 의료기기 등 규제를 완화하는 사업은 증액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감염병으로 인해 심각한 돌봄공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예산은 올해도, 2022년에도 전무한 수준이다. 되레 다함께 돌봄 사업은 38억 원 삭감되었다. 2022년까지 다함께돌봄센터를 1,823개소로 확대해야 하나 그보다 훨씬 못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노인돌봄 공공성 강화를 위한 추가 예산도 찾기 어려웠다. 지역아동센터지원과 요보호아동 그룹홈 운영 지원, 보육교직원 인건비 및 운영지원 사업에 예산이 증액되었지만 그 수준이 미미하고, 코로나19 국면에서 안정적인 돌봄을 위한 예산은 아니라는 점에서 실망스럽다. 

 

지금 상당수 시민들의 삶은 무너져 내리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서 사회안전망에 대한 재정 지원을 강화하여 시민들이 삶을 지탱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런데도 정부는 코로나19 발생 전과 전혀 다를 바 없는 예산을 편성했다. 이번에 통과된 예산 정도로 보편적인 시민들의 삶이 개선될 것이라 생각해서는 곤란하다. 대통령 선거가 얼마남지 않았다. 이제부터라도 선거 과정에서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안전망 강화 대책, 불평등, 양극화 해소 방안 등 한국 사회의 중대하고 시급한 문제 해결 방안과 이를 위한 충분한 규모의 재정 정책에 대해 제대로 된 논의가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논평 [원문보기/다운로드] 

 
★참여연대 회원가입하고 선물 받으세요(캠페인기간 : 2022년 7월 25일 ~ 8월 24일 ▼이미지 클릭)
5156ad804ad0d351ca478e0a3d387f0d.gif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목차] 복지동향 2022년 8월호 : 복지확대와 재정 2022.08.01
#월간복지동향 정기 구독 방법을 찾고 계신가요? #과월호 보기 3 2013.04.22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논평] 2022년 보건복지부 예산, 위기 극복에 턱없이 부족합니다   2021.12.03
[이슈리포트] 정부가 편성한 예산안, 코로나19 위기 극복 의지 보이지 않습니다.   2021.11.22
[정책자료] 2022년 보건복지 분야 예산안 분석 (1)   2021.11.04
[논평] 2022년 복지예산 증가율,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최저 수준입니다   2021.10.25
[공동성명]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해 사회안전망 강화에 과감한 예산 편성해야   2021.08.31
[기자회견] “정부는 코로나19 극복 위한 사회안전망 예산 편성하라”   2021.05.27
[시민강좌] 나라예산에 시민이 원하는 예산, 반영할 수 있을까?   2021.05.11
[기자회견] 코로나19 극복과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예산 편성을 촉구했습니다   2021.04.26
[논평] 2021 추경안, 장기화로 인해 소득 감소⋅단절 겪는 피해 계층 지원 충분하지 않...   2021.03.17
[논평] 코로나19의 최대 피해자 취약계층의 어려움 외면한 2021년 예산안   2020.12.03
[정책자료] 2021년 보건복지 분야 예산안 분석자료 발표   2020.10.29
[정책자료] 2020년 보건복지 예산안 분석   2019.11.04
[기자회견] 지금 당장 긴급한 복지ㆍ노동예산 확대를 요구한다!   2019.05.15
[정책자료] 2019년 보건복지분야 예산안 분석   2018.11.07
[성명] 저출산과 노인빈곤 문제 외면하고 복지예산 삭감한 국회 규탄한다   2017.12.06
[보도자료] 참여연대, 「2018년도 보건복지 예산(안) 분석보고서」 발표   2017.11.03
[보고서] 참여연대, 『2016년도 보건복지분야 결산분석 보고서』 발표   2017.07.27
[보도자료] 복지확대 요구 반영 못한 2017년 보건복지 예산   2016.12.08
[보고서] 2017년도 보건복지 예산(안) 분석보고서   2016.10.20
[보고서] 참여연대, 『2015년도 보건복지분야 결산분석 보고서』 발표   2016.07.1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