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 아동가족정책
  • 2018.02.25
  • 433

4b4ae0cb99981580995a0058422c4c92.png

아동수당의 의미와 보편 복지 원칙 망각한 처사

국회는 보편적 제도로 바로잡을 기회 스스로 저버린 것

 


지난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결국 소득 상위 10% 가구의 아동을 배제하는 아동수당법안을 통과시켰다.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0세에서 5세까지의 모든 아동에게 지급되는 보편적 제도로 ‘국민과 합의’된 아동수당제도가 지난해 국회내 예산 합의 과정에서의 야당의 정략적인 반대와 여당의 무책임한 대응으로 선별적 제도로 변질되더니, 급기야 ‘국민과의 합의’에 반하여 아동수당법안이 상임위를 통과한 것이다. 이에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는 아무 명분도 없이 보편적 아동수당을 반대한 자유한국당 등 야당을 강력하게 규탄하는 바이다. 또한 끝내 보편적 복지 원칙을 지켜내지 못한 여당도 준엄한 역사의 심판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다.

 

보건복지위원회가 통과시킨 안에 따르면, 2인 이상 전체 가구의 100분의 90 수준을 선별의 기준점으로 잡고 있다. 이 기준을 적용해 전체 253만명 아동 중 6%인 15만명을 아동 수당의 지급대상에서 배제하고, 3,912억원의 예산을 절감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대상자를 선별하기 위해 770억에서 1,150억원 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되며, 복잡해진 제도로 인해 연구비 등 불필요한 비용이 이미 지출되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아동수당을 지급할 때 마다 대략 200만 가구가 소득·자산 조사를 받아야 하는 불편과 혼란으로 산정조차 어려운 사회적 비용을 지불하게 될 것이다.

 

더 큰 문제는 보편적 복지의 원칙이 뚜렷한 명분도 없이 훼손되었다는 점이다. 선별적 복지 제도는 선별의 대상이 많든 적든 그 자체로 납세자와 수혜자를 분리함으로써 제도의 지속성을 위협할 수 있다는 점이 누차 지적되어왔다. 일각에서는 고소득층 가구의 아동에게 세금을 지원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아동수당 도입과 연계해 점차 폐지할 예정이던 자녀세액공제 혜택을, 아동수당에서 배제되는 상위10% 가구에 한하여 유지시키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다는 점에서 결국 고소득층 가구 아동에게 국가지원이 불가능하다는 주장은 명분도, 일관성도 없다. 오히려 아동수당과 세액공제의 이원화로 조세제도와 복지제도의 복잡성만 심화될 뿐이다.

 

참여연대를 비롯한 인권, 노동, 시민사회 단체는 2월 국회 논의를 앞두고, 정치적 합의로 변질된 아동수당을 다시 모든 아동의 권리를 보장하는 제도로 바로 잡을 것을 국회에 강력하게 촉구한 바 있다(2018년 2월8일자 공동성명). 하지만 국회는 결국 스스로 문제를 바로 잡을 기회를 저버렸다.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는 국민과의 약속에 반하여 선별적 아동수당법안을 통과시킨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그리고 다시 한번 정부와 국회에 지난 대선과정에서 국민에게 약속한 대로 보편적 아동수당을 제도화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만약 여야가 당리당략에 집착하여 아동의 보편적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아동수당 제도를 엉망으로 만드는 반역사적인 행태를 지속할 경우,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심판을 직면하게 될 것이다.

 

▣ 보도자료[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목차] 복지동향 2022년 6월호 :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 진단과 평가 2022.06.03
#월간복지동향 정기 구독 방법을 찾고 계신가요? #과월호 보기 3 2013.04.22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긴급규탄] 11/17(토) 비리유치원 비호세력 자유한국당 규탄 긴급 기자회견   2018.11.15
[보도자료] 어린이집 비리 근절을 위한 시민사회 간담회   2018.11.14
[기자회견] 유치원 비리근절을 위한 박용진 3법 통과 촉구   2018.11.11
[긴급행동] 유치원 3법 통과를 위해 지금 바로 전화하세요!   2018.11.09
[논평] 자유한국당의 보편적 아동수당 입장 전환 늦었지만 다행이야   2018.11.06
[기자회견] 보육을 포함한 서울 사회서비스원을 원한다!   2018.11.01
[11/1제출] 사회서비스공단을 통한 어린이집 설치를 촉구하는 서명 캠페인   2018.10.30
[성명] 유치원 공공성 강화방안 환영한다   2018.10.26
[토론회] 사립유치원 비리근절을 위한 대안 마련 정책토론회   2018.10.24
[공동성명] 유치원.어린이집 비리, 제대로 된 대책이 필요하다   2018.10.15
[성명] 사회서비스공단, 보육 분야를 포함하여 추진되어야 한다   2018.10.04
[기자회견] 보육을 필수사업으로 사회서비스 공단 공약대로 설치해야 한다   2018.10.02
[성명] 국회는 하루빨리 보편적 아동수당 지급을 추진하라   2018.09.12
[긴급좌담회] 어린이집 사고, 재발방지 대책은 없는가   2018.07.25
[보도자료] 지방선거 후보 대상 아동인권·돌봄 정책질의 결과 공개   2018.05.28
[기자회견] "지방선거 후보님, 어린이날까지 아동인권 실현 약속해주세요”   2018.04.12
[논평] 시행령으로 확인된 선별적 아동수당의 폐해, 보편 지급만이 해결책   2018.04.05
[토론회] 지방선거에 제안하는 인권 보육·유아교육 정책   2018.03.28
[기자회견] 「보육 더하기 인권 함께하기」 출범식   2018.03.04
[논평] 국민과의 합의 저버리고 선별적 아동수당법안 통과시킨 보건복지위 규탄한다   2018.02.2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