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 복지예산
  • 2003.09.02
  • 344
  • 첨부 1

정부의 장기공공임대주택 150만호 건설 계획 환영



민간건설 참여시 부도·파산 막을 수 있는 제도적 장치 보완되어야

정부의 재정지원은 가구원 수를 고려한 소득계층별 지원이 되어야

1. 향후 10년간 장기 공공임대주택 150만호를 건설하겠다고 하는 3일 건설교통부의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대책] 발표는 주거빈곤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공공임대주택의 공급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에서 환영할만한 일이 아닐 수 없다.

2. 주택보급률 100%를 넘어섰다는 정부의 공식 발표가 있었으나 여전히 최저주거기준 미달가구가 330만이나 실재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할 때 부족한 공공임대주택의 확충은 절대적으로 필요한 일이다. 특히 그간 5년 공공임대주택이 사실상 분양주택에 가까워 임대주택으로 활용하기에 한계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하고, 10년으로 기간을 늘린 것에 대해서는 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10년 이상의 공공임대주택의 민간부문 건설 참여 유도를 위해 주택기금의 장기·저리 자금지원을 하겠다는 계획은 재고가 필요하다.

3. 국민주택규모의 주택에 입주하기를 희망하는 기존 청약저축 가입자들을 위해 다양한 평수의 주택이 공급되어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우리도 동의한다. 그러나 우리는 이미 민간주도의 건설이 무분별한 주택기금 지원과 관리 부실로 인해 많은 부도·파산 아파트가 만들어졌으며, 그로 인해 국민주택기금의 막대한 손실과 입주예정자들의 피해를 경험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아무런 방지 대책없이 또 다시 민간에게 보다 많은 지원을 통하여 참여를 유도하겠다고 하는 것에는 우려가 되지 않을 수 없다.

4. 뿐만 아니라 정부의 재정지원이 여전히 평형별로 이루어지고 있는 점 또한 문제이다. 정부가 최저소득층의 실질적 입주를 위해 재정지원을 확대하겠다는 것은 환영할 일이다. 그러나 14평형으로 한정지어진 재정 지원에 따른다면 가구원 수가 많은 경우 공공임대주택 입주를 위해 가구 분리가 불가피한 경우가 발생할 것이 충분히 예상된다. 따라서 최저소득층의 주거안정을 위한 재정지원은 가구원 수를 고려한 소득계층별 지원이 되어야 한다. 끝.

사회복지위원회



3452_f0.hwp

첨부파일:
★참여연대 회원가입하고 선물 받으세요(캠페인기간 : 2022년 7월 25일 ~ 8월 24일 ▼이미지 클릭)
5156ad804ad0d351ca478e0a3d387f0d.gif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목차] 복지동향 2022년 8월호 : 복지확대와 재정 2022.08.01
#월간복지동향 정기 구독 방법을 찾고 계신가요? #과월호 보기 3 2013.04.22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복지부] 2005년도 노인일자리사업   2005.03.16
[복지예산 브리핑②] 서민을 살리는 복지예산, 이것만은 꼭! (1)  2009.11.25
[복지예산 브리핑ⓛ] 서민위한 예산 대폭 삭감한 '친서민정부' (1)  2009.11.12
[성명] 2001년도 사회보장예산안에 대한 시민사회단체의 입장 발표   2000.09.15
[성명] 2002년 보건복지분야 에산안에 대한 논평 발표   2001.09.25
[성명] 2002년 예산통과에 대한 논평 발표   2001.12.28
[성명] 건설교통부의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대책 발표에 관한 논평 발표   2003.09.02
[성명] 공동주택의 공사원가를 의무 공개토록 하는 주택법개정안 환영 입장 발표 (1)   2003.09.23
[성명] 관련부처와 지자체 협의 과정 무시한 국민임대특별법 강행 반대   2003.06.20
[성명] 국회 추경예산 확정에 대한 성명 발표   2000.10.13
[성명] 범국민적 사회보장개혁위원회 구성에 대한 제안   1998.01.07
[성명] 부동산 보유과세 개편방안에 관한 논평 발표   2003.09.02
[성명] 사회복지노동자들의 정당한 요구 들어야   2002.03.27
[성명] 사회복지행정체계 개편에 대한 제안   1998.01.21
[성명] 저출산과 노인빈곤 문제 외면하고 복지예산 삭감한 국회 규탄한다   2017.12.06
[성명] 주택건설촉진법 개정안 국회 통과에 대한 성명 발표   2003.05.02
[성명] 최종찬 건교부 장관의 분양가 규제 불가 발언에 관한 성명 발표   2003.04.08
[시민강좌] 나라예산에 시민이 원하는 예산, 반영할 수 있을까?   2021.05.11
[예결위/속기록] 2000년 추경심의과정의 문제발언   2000.12.04
[외부] 세계화와 소득재분배정책   2006.06.2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