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사회복지위원회    시혜가 아닌 권리로서의 복지를 만들어갑니다

월간 복지동향 200호 발행
제목 날짜
[총정리★] 국가가 책임지는 돌봄 서비스를 위해 달려온 길 1 2021.06.16
[총정리★] 코로나19 극복 위한 사회안전망 강화 활동 2021.06.01
[목차] 복지동향 2021년 6월호 : K-방역의 공정성을 묻다 2021.06.01
#월간복지동향 정기 구독 방법을 찾고 계신가요? #과월호 보기 3 2013.04.22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돈 로비 의혹, 업계이익 옹호입법, 의료법 개정안 강행 중단하라   2007.05.09
더 이상 생명을 저버려서는 안됩니다   2000.06.24
더 이상 무모한 영리병원 입법을 시도하지 말아야   2011.08.18
대형병원 환자 본인부담 인상계획 전면 철회하라   2011.01.17
대한의사협회는 재정운영위원회의 법적 권한을 훼손하지 말라   2010.10.21
대통령 친인척이라고 10조를 책임질 자격이 있는 것이 아니다   2000.07.05
다시 의료대란을 맞아   2000.08.14
누가, 왜 의료민영화를 추진하는가?   2008.07.31
낭비적 의료체계 개선과 보장성 강화 선행되어야   2007.11.12
김모임 전 보건복지부 장관 '직무유기 고발' 관련 불기소처분 결정에 대한 항고 제기   1999.07.02
기존 등재약에 대한 조속한 가격 재조정이 제도 안착의 관건   2006.07.27
금융위원회는 개인질병정보 노리는 ‘보험업법 개정안’ 즉각 철회하라   2008.11.04
국회는 의료민영화 4대 악법을 통과시켜서는 안돼 (1)   2008.11.14
국회는 과잉처방 약제비 환수법을 즉각 개정하라   2008.11.25
국회는 과잉처방 약제비 환수법안을 즉각 개정하라 (2)   2009.04.22
국민의료비 OECD 평균 추월, 국민부담 가중   2010.04.06
국민의료보험공단 노사는 성실한 대화로 조속히 공단운영을 정상화하라   1999.08.10
국민의 열망을 외면한 2011년 건강보험료와 수가협상 결과   2010.11.24
국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제약회사의 특허권을 더 신경쓰는 복지부를 규탄한다   2009.08.28
국민의 건강권은 외면한 채 영리추구를 우선하는 영리법인의 의료기관 설립을 반대한다. (5)   2005.11.0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