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제보지원센터    불의에 저항하는 공익제보자를 지원합니다

  • 제보자지원
  • 2008.12.24
  • 1984
  • 첨부 2

양심을 징계할 수는 없다
공익제보자 김이태 박사 징계 철회해야

1dd486eebf968058f80847c684fa57f4.jpg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하 건기연)은 23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김이태 연구원에 대해 3개월 정직이라는 중징계 처분을 했다. 김 연구원이 지난 5월 아고라에 글을 올려 ‘4대 정비계획의 실체는 운하’라는 것과 국토해양부로부터 운하 찬성논리를 개발하라는 강요를 받고 있다고 폭로한 것이 개인적인 주장으로 건기연의 위상을 훼손시켰다는 것이다. 양심에 따라 진실을 밝힌 행위를 징계할 수는 없다. 건기연과 이명박 정부는 양심선언에 대한 명백한 보복행위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

김 연구원은 조직 내부의 거짓과 예산낭비를 외부로 공개하였다는 점에서 전형적인 공익제보자이다. 건기연은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었던 지난 5월에는 부원장이 징계계획이 없다고 밝혔으나 원장이 바뀌자 입장을 바꿔 징계를 강행했다. 이명박 대통령 등 운하추진세력의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는 비겁한 행위이다. 김 연구원에 대한 징계 사유는 개인적인 주장으로 건기연의 위상을 훼손하였다는 것이라고 한다. 운하의 거짓을 폭로한 것과 공익제보자에게 보복하는 것 둘 중 어느 쪽이 조직의 위상을 훼손하는 것인지는 명백하다. 공익제보자 김이태 연구원 대한 징계처분은 즉각 철회되어야 마땅하다. 끝.

TSe2008122400_논평.hwp

<param name="src" value="http://api.bloggernews.media.daum.net/static/recombox1.swf?nid=2250297" />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캠페인] 2021 공익제보자를 응원해 2 2021.06.08
[매뉴얼] 공익제보 전에 알아야 할 11가지 행동수칙 2021.05.13
2020 양심의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들 - 인물로 본 우리 사회 공익제보의 역사 2021.02.05
참여연대 공익제보지원센터를 소개합니다 2020.03.05
공익신고자 보호법 제정안(입법예고) 검토의견서   2009.01.14
[2009] 김홍렬 씨의 C방송사 회장 공금 횡령 의혹 제보   2009.01.04
[2009] 김동일 나주세무서 계장의 태광실업 표적 세무사찰 비판   2009.01.03
[2009] 김영수 해군 소령의 군납품 비리 고발   2009.01.02
[2009] 성홍모 씨의 K대학교 총장과 학교법인 비리 고발   2009.01.01
양심을 징계할 수는 없다   2008.12.24
[칼럼] 공익제보자는 더욱 강하게 처벌해야 한다?   2008.12.22
운하 양심선언 김이태 박사 징계는 치졸하다 (2)   2008.12.15
[동영상] 축하해요! 양심의 호루라기 씨   2008.11.28
공익제보의 정당성을 다시 확인한 대법원 판결 (1)  2008.11.14
대법원은 권익위의 징계 취소요구 존중해야   2008.09.30
운하 거짓말 폭로한 김이태 박사는 공익제보자 (1)   2008.05.26
[2008] 김이태 연구원의 이명박 정부 ‘한반도 대운하’ 사업 추진 폭로   2008.01.02
[2008] 김형태 양천고 교사의 재단비리 고발   2008.01.01
청렴위의 어이없는 증거자료 분실 (1)   2007.02.2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