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연대위원회 유엔UN 2023-07-07   1124

참여연대, 제53차 유엔인권이사회에서 한국정부 국가별인권상황정기검토(UPR) 권고 채택 관련 구두발언

사형제·국가보안법 폐지,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이주노동자권리협약 비준, 집회∙시위의 자유 보장 등 권고 이행 촉구

참여연대는 아시아인권단체인 포럼아시아(Asian Forum for Human Rights and Development)와 함께 7월 7일 오후 3시(현지시각) 제네바에서 열린 제53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한국 정부의 제4차 국가별 인권상황 정기검토(Universal Periodic Review, 이하 UPR) 권고 채택을 위한 구두발언을 진행했습니다.

UPR은 유엔 회원국들이 다른 회원국들의 전반적인 인권상황을 4년 6개월에 한 번씩 주기적으로 검토하고 개선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 권고하는 제도입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1월 26일 제4차 심의를 받았고, 이번 제53차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유엔 회원국으로부터 받은 총 263개의 권고에 대해 최종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1월 실무그룹 보고서 채택 시 유보한 권고를 포함해 159개의 권고를 수용하고, 5개를 일부 수용(하나의 권고에 복수의 조치가 포함), 99개를 참조(note)하였습니다.

참여연대와 포럼아시아는 구두발언을 통해 한국 정부에 대해 많은 국가들이 지속적으로 권고하고 있는 사형제와 국가보안법 폐지, 포괄적 차별금지법의 제정과 이주노동자권리협약의 비준을 촉구했습니다. 또한, 집회∙시위의 자유를 보장하라는 권고에 대해 한국 정부가 수용의사를 밝혔지만 실제로는 용산 대통령실 앞의 집회 금지 통고가 반복되고 있고, 야간집회 금지와 소위 ‘불법’시위 전력이 있는 단체의 출퇴근 시간대 집회 시위 제한 등이 논의되고 있다고 밝히고, 유엔 자유권 규약 등에 따른 국제인권 의무에 따라 집회∙시위의 권리를 보장하고 평화적 집회에 대한 모든 부당한 제한을 철폐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또한 정부가 시민사회와 협의하여 권고 이행기한에 맞춘 구체적 계획을 수립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참여연대는 2004년부터 유엔경제사회이사회(ECOSOC) 특별협의지위를 부여받은 유엔의 공식적인 시민사회 파트너로 활동하고 있으며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 개발 등의 이슈에 대해 국제사회에 적극적으로 한국 시민사회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 구두발언문(영문)

53rd regular session of the UN Human Rights Council
Item 6: Universal Periodic Review outcomes of Republic of Korea

Oral statement delivered by Hushitha Nandigham
On behalf of Asian Forum for Human Rights and Development (FORUM-ASIA) and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PSPD)

7 July 2023

Mr. President,

We make this statement together with our member organization,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PSPD). We appreciate the government’s timely response to the UPR recommendations and the stated commitment to engage with civil society in the UPR process. However, we are disappointed by the its limited engagement with civil society while also ignoring our key concerns.

Despite concerns expressed by numerous states, the Republic of Korea has merely noted recommendations to abolish the death penalty and the National Security Act.

In contradiction to the government’s support for the recommendations related to freedom of peaceful assembly and of association, it has repeatedly issued notices to ban peaceful assemblies in front of the Presidential Office. This arbitrarily expansion of the grounds on which rallies can be banned under the Assembly and Demonstration Act has increased reports of excessive use of force by police against peaceful gatherings and criminal investigations against activists and workers for alleged violations under the Assembly and Demonstrations Act. Additionally, we are particularly concerned about the ongoing consultations between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seeking to amend the Assembly and Demonstration Act to restrict groups alleged to have engaged in ‘unlawful’ acts from organising commute-time rallies and to impose a ban on nighttime rallies.

We call on the government to guarantee the right to peaceful assembly in line with its international human rights obligations under the ICCPR and remove all undue restrictions on peaceful assembly.

Finally, we call on the government to adopt a comprehensive anti-discrimination law that prohibits all forms of discrimination including discrimination based on sexual orientation and gender identity and to ratify the International Convention on the Protection of the Rights of All Migrant Workers and Members of their Families (ICRMW) as reflected in the many recommendations that the government failed to accept.

FORUM-ASIA and PSPD call on the government to develop a concrete and time-bound implementation plan in consultation with civil society organizations. We look forward to further engagements with the government and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follow up on UPR recommendations.

Thank you.


보도자료 [원문보기/다운로드]

English Version>>

관련 글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