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참여사회 2014년 10월 2014-09-29   481

[창그림] 쉬어 가렵니다.

창그림 임종진의 삶 사람 바라보기

 

쉬어 가렵니다.

 

참여사회 2014년 10월호 (통권 215호)

 

쉬어 가렵니다.

 

돌아보면 그리 급할 일이랄 것이 없습니다.

천천히

조금 천천히 가려합니다.

 

아니 조금 더 깊이 바라보려 합니다.

 

비루한 외양을 지닌 타인의 삶을 바라본다는 것은 내게,

그 비루함만을 보려했던 지난 과오를 털어내려는 의식과도 같습니다.

 

이윽고 보이는 것은,

겉모양새를 넘어 삶이요, 살아가는 생명 그 자체입니다.

 

그런 생각들 탓이려나.

이렇게 나선 낯선 길 위에서 그들 자신에게 익숙한,

나고 살아가는 땅의 기운이 가볍지 않게 눈에 들어옵니다.

 

그 땅을 딛고 선 삶과 생명입니다.

 

길 따라 나선 날.

오늘도 머문 땅 어디에서든 천천히 그리고 깊게 바라봅니다.

 

너른 대지의 품은 넉넉하게 사방을 채워내고 있었습니다.

 

임종진 사진 NGO 달팽이사진골방 주인장

<한겨레> 등에서 오랫동안 사진기자로 일했으며 퇴직 후 캄보디아에서 몇 년간 자원활동을 하기도 했다. 현재는 작품으로서가 아닌 타인의 삶이 지닌 존엄적 가치를 찾는 일에 사진의 쓰임을 이루고 있으며 같은 의미의 사진 강좌를 여러 곳에서 진행하고 있다.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