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참여사회 2022년 05월 2022-05-02   1734

[여는글] 땅에서 넘어진 자 땅을 짚고 일어나라

여는글

땅에서 넘어진 자
땅을 짚고 일어나라

 

월간참여사회 2022년 5월호 (통권 295호)

©Unsplash

 

봄이 왔다. 아지랑이 기운과 함께 개나리, 진달래, 산수유, 조팝나무, 민들레, 사과꽃이 처처處處에서 피어난다. 화엄세계다. 오월 수목은 연초록 잎으로 빛난다. 자연은 존재 그대로 우리에게 더없는 선물이다. 그런데 꽃을 봐도 설레지 않고 기쁘지 않은 사람들이 있는 듯하다. 아마도 그런 분들의 지금 마음은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겠다. 봄이 왔음을 알겠는데, 봄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봄은커녕 꽃마저 심드렁하다. 꽃을 보고도 꽃을 느끼지 못하는 마음, 때가 되면 지나갈 봄 앓이 정도가 아닌듯 싶다. 

 

춘래불사춘 春來不似春 

 

당나라 시인 동방규의 시 〈소군원昭君怨〉에 나오는 말이다. 누가 우리들에게 봄을 느끼지 못하게 했는가? 윤석열, 이재명, 문재인, 집권 민주당, 차기 집권당 국민의힘, 아니면 우리 자신인가? 각자의 답이 있을 것이다. 모든 결과에는 반드시 그럴만한 원인이 있게 마련이다. 그 원인으로는 봄을 느끼지 못하게 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고, ‘정책 오류’도 있을 것이고, ‘실력 부족’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그 원인이 ‘방심’과 ‘자만’ ‘불순한 속셈’에 있다면 이는 심각하다 할 것이다. 두고두고 매를 맞아야 할 것이다. 준엄한 역사의 심판을 받아야만 할 것이다.

 

과즉물탄개 過則勿憚改 

 

『논어』 첫 머리 「학이」편에 나오는 말이다. “허물이 있으면 고치기를 꺼리지 말라”는 뜻이다. 또한 공자는 “잘못을 알고도 고치지 않는 것, 그것이 허물이다” 라며, 반성과 쇄신을 역설했다. 봄이 와도 봄을 느끼지 못하는, 극심한 봄 앓이를 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대선에서 패한 자들이 통절痛切히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진정으로 강한 사람만이 겸허할 수 있고, 반성할 수 있고, 고백할 수 있고, 정직하게 일어설 수 있다. 그럼에도 패한 사람들에게서 이런 면모가 보이지 않는다. 아직도 과반수 이상의 의석수만 보이는 모양이다. 소를 잃었으면 외양간을 튼튼하게 잘 고쳐야 하는데, 잃어버린 소 생각만 하고 있다. 일례로 검찰수사권 분리를 급하게 몰아치는 행태를 보면 한숨이 절로 나온다. 

 

역지사지 易地思之

 

『맹자』 「이루」편에 나오는 말이다. 다른 사람의 처지에서 생각해 보라는 뜻이다. 이는 자신을 철저히 객관화해보라는 취지로 해석할 수 있다. 자신의 허물을 잘 살피는 일은, 구구한 변명을 내려놓고 스스로를 분석하고 진단하는 일에서 시작한다. 그리고 자신들을 아끼고 염려하는 많은 사람들의 진심어린 조언을 정직하게 경청할 때 비로소 허물이 보인다. 

 

민무신불립 民無信不立

 

『논어』 「안연」 편에 나오는 말이다. 백성이 믿어주지 않으면 존립할 수 없다는 뜻이다. 믿음과 지지는 불가분의 관계다. 믿음은 진실하게 성찰하고 고백할 때 얻어진다. 정직하게 고백하지 않는 자, 대중에게 단호하게 버림받는다. 역사가 증명하고 현실에서 보지 않았던가. 그럼에도 정신 차리지 못하고 구구한 변명에 급급하고, 졸렬한 짓거리를 부끄러움도 모르고 행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 믿음이 가지 않는다. 진실하지 않은 자, 반드시 버림받는다. 

 

인지이기 因地而起

 

보조국사 지눌의 『정혜결사문』에 나오는 말이다. 땅에서 넘어진 자, 땅을 짚고 일어나라는 말이다. 비난받는 그 말속에서 일어나야 한다. 버림받은 그 자리를 살펴 일어나야 한다. 왜 넘어졌는지를 살피지 않고 다른 곳을 기웃거리면 끝내 일어서지 못한다. 

만물이 소생할 때 비로소 봄이다. 만물은 땅에 의지하여 소생한다. 이 땅에 봄을 피우려면 어찌해야 하는가?

 


글 법인 스님 참여사회 편집위원장

16세에 광주 향림사에서 천운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대흥사 수련원장으로 ‘새벽숲길’ 주말 수련회를 시작하면서 오늘날 템플스테이의 기반을 마련했다. 〈불교신문〉 주필, 조계종 교육부장, 참여연대 공동대표를 지냈다. 현재 인드라망생명공동체 지리산 실상사 한주, 실상사작은학교 이사장과 철학 선생님을 겸하고 있다. 

 

>> 2022년 5월호 목차보기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