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참여사회 2006년 04월 2006-04-01   832

나무를 보면 부끄럽다

축령산 잣나무 숲

단단한 껍질을 깨고 뿌리를 뻗는 저 어린 것의 찬란한 순간

시린 겨울 단단한 껍질 속 죽음같은 적막을 몇 번씩 견디고

큰 키 나무들이 산불에 쓰러져 볕을 쪼일 수 있을 때에야 비로소

씨앗들은 껍질을 깨고 뿌리를 뻗는다

저 바닥 모를 참을성과 몸서리치는 본능

사월 숲의 아우성

옮겨다니는 일 자체가 삶의 목적이기라도 한 양

늘 어딘가를 향해 분주한

나의 발걸음을 돌아보게 한다

나무를 보면 부끄럽다

김성희「참여사회」 편집위원, 모심과살림연구소 연구원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