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참여사회 2007년 04월 2007-03-29   795

포토에세이

후보시절 농업을 지키는 것이 사람의 도리라던 그가

전혀 다른 말을 한다. 경쟁력이 없으니 죽으라고 한다.

대통령이 관 짝에 못질을 하지 않아도 이미 농촌은 충분히 늙고 지쳤다.

오래된 습성대로 곡우 무렵이면 못자리 흙을 체로 걸러내고

물에 불려 논 볍씨를 기도하는 심정으로 뿌리는 노인들도

이제 곧 사라질 것이다.

그의 주장처럼 시장에서 살아남을 재간이 없었기 때문에 말이다.

우리 아이들은 이제 국립박물관의 생활사 전시관에서나

신석기 빗살무늬토기와 함께 모내기를 볼 것이다.

한국에도 농업이 있었다고 추억할 것이다.

김성희「참여사회」 편집위원, 모심과 살림 연구소 사무국장
첨부파일: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