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참여사회 2007년 05월 2007-05-01   316

포토에세이

곡우 무렵 텃밭 갈아엎고나니 비가 뿌렸다

문득 만경평야 물결치던 보리밭 앞에

널부러져있던 무밭이 떠올랐다

팔릴만한 놈들은 이미 다 뽑혀나가고

붉은 황토 위에 버려진 얼치기들은

이 밤, 고스란히 비에 젖고 있을 것이다

도로 흙으로 썩어가는 것 말고는 쓸모가 없을 그것들이

세상에 살다간 흔적을

누군가는 기억할 것이다

김성희「참여사회」 편집위원, 모심과 살림 연구소 사무국장
첨부파일: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