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참여사회 2011년 12월 2011-12-05   1551

참여연대는 지금-회원모니터단 설문

2011년 3차 회원모니터단 설문조사 결과보고

 

2011년 회원모니터단 3차 설문은 시민단체 출신 박원순 변호사의 서울시장 출마를 계기로 시민단체 인사의 정치진출과 참여연대 임원, 상근자의 정치 활동 가이드라인 등에 대해 회원님의 의견을 듣기 위해 진행했습니다.                                   

                                                                                        참여연대 정책기획팀

 

조사시기  2011. 10. 13. ~ 10. 26
조사방법  구조화된 질문지를 이용한 이메일 조사
조사대상  참여연대 회원 모니터단 490명
응 답 률  54.8% (490명 중 269명 답변)
분석수행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시민단체 출신 인사의 서울시장 선거 출마’
찬성의견 93%, 반대의견 4%

찬성응답자 대상으로 그 이유를 질문한 결과(총 256명 중 235명 답변), 기존 정치에 대한 불신과 새로운 정치에 대한 열망 때문에(77명), 시민운동 경험이 서울시정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기 때문에(62명), 도덕성과 진정성 등 박원순 변호사 개인을 신뢰하기 때문에(32명) 순으로 응답했습니다.
반대응답자의 이유는(총 11명 중 9명 답변), 시민운동의 순수성 훼손 우려(4명), 시민운동이 정치입문 수단으로 변질될 우려(3명), 시민운동의 비판기능 약화 우려(2명) 순이었습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박원순 후보 지지선언/선거캠프 지원활동 금지’ 내부 결정
찬성의견 72%, 반대의견 23%

찬성응답자 대상으로 그 이유를 질문한 결과(총 193명 중 175명 답변), 시민단체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성 유지를 위해(76명), 시민단체의 순수성이 훼손될 우려가 있어서(58명), 불필요한 오해를 줄일 수 있어서(27명), 정치와 시민운동은 구별되어야 하기 때문에(11명) 순으로 응답했습니다.
반대응답자의 이유는(총 63명 중 60명 답변), 정치적 중립성의 기계적 적용은 불필요하기 때문에(15명), 후보자에 대한 정책·인물에 대한 평가 및 지지선언은 누구에게나 주어진 당연한 권리이기 때문에(11명), 이제 시민단체도 적극적 정치참여가 필요하기 때문에(7명) 순으로 응답했습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참여연대 주요임원(집행위원) 및 상근간사 지지선언/선거캠프 참여 제한 방침’
적절 59%, 부적절 34%

적절하다고 응답한 이유는(총 160명 중 130명 답변),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지켜야 하므로(74명), 불필요한 오해를 줄일 수 있어서(56명) 순으로 응답했습니다. 부적절하다고 응답한 이유는(총 90명 중 86명 답변), 개인의 정치적 의사표시를 누구든 제한할 수 없으므로(70명), 개인의 적극적 정치참여가 필요하기 때문에(4명) 순이었습니다.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