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참여사회 2012년 10월 2012-10-08   1109

[창그림] 임종진의 삶 사람 바라보기


_MG_4364bw-1

 


임종진의 삶 사람 바라보기

 

하늘 아래 달동네를 다시 찾아 갔습니다

5,6년 전 쯤 여름과 겨울 사이 자주 오갔던 곳.

세월이 다소 흘러 쑥스러운 마음으로 걸음을 옮겨 본 것입니다.

 

변함이 거의 없는,

그러나 빈집과 빈 사람이 눈에 들어옵니다.

다 허물어져가는 집에는 덩그러니 자물쇠만 죄어있고

안면을 터 안부를 여쭙던 늙은 어느 할미는 이제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가을 문턱의 높은 햇살은 여전한데,

휑하니 남은 문짝만 볼썽사납게 꼿꼿하기만 합니다.

 

내내 불편했습니다.

익숙함은 세월에 밀려 어색함으로 대체되고

반기는 이 없이 홀로 덜렁 가파른 골목길만 떠돌다 맙니다.

 

다시 걸음이 필요한 이유,

겨우 그거 하나 건졌습니다.

아니, 귀하게 얻었습니다.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