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군축센터 일반(pd) 2023-05-18   1659

일본 평화헌법 지키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하자

🤝역사 정의 실현! 강제동원 제3자변제안 반대!
🙅‍♀️방사성 오염수 해양 투기 반대!
☮️한미일 군사협력과 전쟁연습 반대!

🕊 일본 평화헌법 수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한일 시민들은 평화롭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서로 협력하며 연대해 온 역사가 있습니다. 최근 한일 양국 정상은 강제동원 제3자변제안 발표 등 과거사에 대한 정치적 타협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는 피해자의 권리를 침해하고 한일 관계를 악화시키며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는 행태입니다. 정치적 타협의 동기가 되고 있는 한일, 한미일 군사협력 강화 논의는 연쇄적으로 진행되는 정상회담을 통해 전면화되고 있습니다. 특히 다가오는 5월 19일부터 진행 예정인 G7 정상회의 기간 중 재차 강조될 것입니다.

이에 5월 18일(목) 한일화해와평화플랫폼은 <평화롭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향한 한일 시민사회 각계 인사 공동선언>을 발표하였습니다. 선언을 통해 양국 정부가 지나온 과거를 직시하고 역사 정의를 실현할 것, 평화롭고 안전하며 지속가능한 세계를 만들어가는데 협력할 것, 방사성 오염수 해양 투기, 한미일 군사협력과 같은 안전과 평화를 위협하는 행위는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였습니다. 일본 평화헌법체제 수호와 한반도 평화체제 형성은 동아시아를 비롯한 전 세계 평화 협력의 축이며,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동아시아와 세계로 나아갈 열쇠입니다.

2023년 5월18일, 프란치스코교육회관. 한일 시민사회 각계인사 공동선언 발표 기자회견 <사진=한일화해와평화플랫폼>
2023년 5월18일, 프란치스코교육회관. 한일 시민사회 각계인사 공동선언 발표 기자회견 <사진=한일화해와평화플랫폼>
2023년 5월18일, 프란치스코교육회관. 한일 시민사회 각계인사 공동선언 발표 기자회견 <사진=한일화해와평화플랫폼>

이번 공동선언에 일본에서는 노히라 신사쿠(野平 晋作, 피스보트 공동대표), 다카다 켄(髙田 健, 전쟁을시키지않겠다・9조깨부수지마!총궐기행동 실행위원회 공동대표), 미츠노부 이치로(光延 一郎, 일본천주교 정의와 평화협의회), 야노 히데키(矢野秀喜, 강제동원문제해결과 과거사 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사무국), 오노 분코(小野 文珖, 종교자 9조의화), 우에무라 다카시(植村隆, 주간금요일 발행인 겸 사장), 우치다 마사토시(内田雅敏, 변호사), 와타나베 미나(渡辺美奈, 여성들의 전쟁과 평화 자료관(wam)), 히다 유이치(飛田雄一, 고베 학생청년센터 이사장), 히시야마 나호코(용서하지 않겠다! 헌법개악 시민연락회 사무국장) 등 시민사회인사들이 참여했으며, 한국에서는 김영호(동북아 평화센터 이사장, 전 산업자원부 장관), 이만열(전 국사편찬위원장), 이미경(전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김민문정(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김창록(경북대 법학전문대 교수), 김춘이(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나핵집(목사, 한국교회 종전평화운동본부 본부장), 박석운(전국민중행동 공동대표), 송기호(변호사,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이나영(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이일영(한국청소년정책연대 상임대표), 최권행(서울대학교 명예교수), 최은영(동화작가) 등 각계 인사와 한일화해와평화플랫폼 한국위원회 공동대표(김경민 한국YMCA전국연맹 사무총장,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정인성 원불교 평양교구장/남북하나재단 이사장,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및 위원들이 참여하였습니다.


평화롭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향한
한일 시민사회 각계 인사 공동선언

한일 양국 시민사회의 발전을 바라는 우리는 불행했던 과거를 딛고 서로 이해하며 보다 나은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가기 위해 연대해왔다. 우리는 양국 정부가 과거를 직시하며 같은 잘못을 반복하지 않도록 협력하고, 한일 두 나라와 세계를 보다 평화롭고 안전하며 지속 가능한 곳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을 기대하고 요구해왔다.

그런데 최근, 대한민국(이하, 한국)의 윤석열 정부와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 내각 사이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일련의 외교 활동은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는 것과는 동떨어져 있으며, 불행했던 과거를 딛고 보다 나은 미래를 만들어 가려는 한일 양국 시민들의 열망과도 배치된다. 두 나라와 세계를 보다 평화롭고 지속가능한 곳으로 만드는 것과도 거리가 멀다. 이에 한일 양국 시민들이 직접 한일 관계 현안에 관한 우리의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

우리는 강제동원 피해배상에 관한 제3자 변제방식의 해법에 반대한다
조선인 노동자 강제동원은 일제 강점기에 자행된 반인도적 범죄행위다. 이 범죄행위에 대한 피해자들의 배상 청구는 일제 강점 사실을 인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정부 간 이루어진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사라졌다고 볼 수 없다. 한국 정부와 일본 정부는 한국 대법원의 확정판결에 따라 배상 청구권을 행사하려는 피해자들의 권리를 침해해서는 안 되며, 그렇게 할 자격도 없다. 윤석열 대통령은 제3자 변제방식을 제안하며 ‘구상권 행사는 상정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는데, 이는 명백한 월권행위다. 생존 피해자들은 모두 “제3자가 채권자의 의사에 반하여 함부로 변제하여 소멸시켜도 되는 성질의 채권이 아니다”라며 재단에 거부 통보를 했다. 한국의 인권위원장은 “강제동원 손해배상 문제는 금전 문제만이 아니라 인권침해 인식과 사과를 통해 피해자에게 인간의 존엄성을 회복하는 문제”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일본의 기시다 내각은 강제동원 사실 자체를 인정하지 않고 “구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라는 표현을 하고 있다. 일본군 성노예 문제나 올해로 100년을 맞는 간토대지진 당시 조선인 학살 문제에 대해서도 기시다 내각은 과거사를 부정하는 아베 내각의 역사수정주의를 답습하고 있을 뿐이다. “역사 인식에 관한 역대 내각의 입장을 전체적으로 계승하고 있다”는 기시다 총리와 내각 인사들의 발언은 믿을 수 없다. 잘못된 과거를 직시하지 않으면 한일 시민 사이의 이해도 신뢰도 얻을 수 없으며, 미래 한일 관계의 발전도 기대할 수 없다. 한일 시민의 상호 이해가 충분하지 않은 채로, 직접적인 피해자들의 동의도 없이 한일 정부가 강행했던 ‘한일 위안부 합의’가 피해자들에게 큰 상처를 주고 한일 관계를 더욱 악화시켰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일본 스스로 식민주의 역사를 청산하는 것이 과거 잘못을 다시 되풀이하지 않는 민주적이고 성숙한 사회로 이어질 것이다.

우리는 후쿠시마 핵 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투기에 반대한다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보관 중인 오염수 해양 투기에 관한 문제는 후쿠시마 지역 주민의 안전에 관한 문제일 뿐만 아니라 일본은 물론, 바다를 공유하는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치는 초국가적인 문제다. 역내의 모든 당사자가 그러한 배출이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과학적 수단을 통해 확인하고 동의할 때까지 후쿠시마 핵발전소의 오염수를 바다에 투기해서는 안 된다. 검증되지 않은 오염수 해양 투기는 자연과 생명에 대한 파괴행위다. 그러나 도쿄전력과 기시다 내각은 후쿠시마 주민과 주변국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올해 봄과 여름 사이에 투기할 계획을 공식화하고 있다. 도쿄 전력과 일본 정부는 “오염수 내 방사성 물질들을 제거한 ‘처리수’ 방출이므로 과학적으로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여러 전문가가 정보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투명한 정보 공개를 촉구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처리되지 않은 방사성 물질이 있음을 인정하면서도 정확한 정보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 잠재적 피해당사자로 구성된 태평양도서포럼(PIF)는 강한 우려를 표명하며 일본 정부가 “다른 국가에 해를 끼치는 행동을 하면 안 된다”는 국제법을 준수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한국 정부를 비롯한 주변국 정부들도 일본 정부의 해양 오염수 투기 계획에 단호한 반대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

우리는 한미일 군사협력과 전쟁 연습에 반대한다
인권과 인간 안보에 직결되는 현안에는 눈 감으면서 한미일이 추구하는 것은 ‘전쟁 연합’의 강화다. 미국 바이든 정부의 관심은 한국과 일본 간의 군사협력을 촉진하고 미국이 주도하는 한미일 군사협력으로 발전시킴으로써 이른바 ‘인도-태평양’지역에서 핵억지력에 의존하는 공격적인 전쟁 동원체계를 구축하는 데 집중되어 있다. ‘힘을 통한 평화’, ‘압도적이고 우월한 전쟁 능력 확보’를 추구하는 윤석열 정부와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와 ‘방위예산 대폭 증액’을 추진하는 기시다 내각이 여기에 적극 동조하고 있다. 한미일 3국은 지난해 이래 차단 작전 훈련, 대잠수함 훈련, 미사일방어 훈련을 공동으로 진행해왔고, 지난해 11월 ‘인도태평양 한미일 3국 파트너십에 대한 프놈펜 성명’ 이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하, 북한) 미사일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있다. 한미일 군사협력은 표면적으로는 북한의 핵 ‧ 미사일 위협에 공동 대응하고 ‘확장억제를 실질화’하기 위한 것이지만, 궁극적으로는 중국과의 전쟁에 대비하고 군사력 우위를 유지하는 것에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중국을 ‘구조적 도전’으로 새롭게 규정한 나토(NATO) 정상회담에 미국의 초청을 받아 참여했다. 프놈펜 성명에서는 ‘대만해협’ 문제 등 “인도 태평양 수역에서의 일방적 현상 변경 시도”에 공동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러나 ‘힘을 통한 평화’는 이미 실패하고 있다. 도리어 한미일의 무력시위가 계속될수록 북한의 핵 ‧ 미사일 위협도 현실화된다. 미국의 핵 억지력에 대한 한국과 일본의 의존도가 커질수록 핵전쟁의 위험은 커지고, 핵 군비경쟁은 가속화되어 간다. 한국과 일본의 시민들이 원하지 않는 지역 분쟁에 연루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우리는 한미일 군사협력과 핵전쟁 연습에 반대한다.

적대를 멈추고 평화로. 평화헌법 지키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하자
적대는 적대를 부르고, 군비확장과 전쟁 연습은 또 다른 군사 위협과 전쟁 위기를 부른다. 한반도 핵 문제를 비롯한 동아시아의 갈등 상황은 상호신뢰와 협상이 부족하기 때문에 심화되어 왔다. 재제와 압박으로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 관계 개선이 우선이다. 대화와 협상이 길이다. 적어도 협상이 진행되는 중에는 북한의 핵 ‧ 미사일 개발도 중단되었다.

일본의 평화헌법은 과거 전쟁에 대한 반성으로, 일본이 동아시아와 세계에서 다시는 전쟁을 일으키지 않겠다는 약속의 산물이며, 결단코 전쟁이 문제 해결 수단이 될 수 없고 되어서는 안 된다는 공동의 깨달음의 표현이다. 지금이야말로 일본의 평화헌법과 그 정신의 실현이 더욱 절실해지고 있다. 우리는 평화헌법 개악에 반대한다. 한편, 한반도에서 70년 동안 지속되어 온 불안정한 휴전상태를 항구적 평화체제로 전환하지 않고서 동아시아에 평화가 깃들기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북한의 대륙간 탄도미사일 실험 유예 조치에 대해 관련국들이 상응 조치를 망설인 결과 더욱 심각한 불신과 위기가 찾아왔다. 더 늦기 전에 적대를 멈추고 협상을 재개하여 불안정한 한반도 정전체제를 평화협정체제로 대체할 때다. 관계 개선과 신뢰 구축을 통해 한반도 평화체제와 비핵화로 나아가자는 6자회담 합의 정신을 다시금 살려내야 한다.

일본 평화헌법체제 수호와 한반도 평화체제 형성은 하나로, 동아시아를 비롯한 전세계 평화 협력의 축이며,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동아시아와 세계로 나아갈 열쇠다. 평화헌법을 무력화하고 한반도-동아시아에 전쟁 위기와 군사 대결을 심화시키는 한미일 군사협력은 중단되어야 한다. 한일 군사협력도 중단되어야 한다. 한국과 일본 모두 핵억지력에 의존하는 군사전략을 버리고 핵군비경쟁의 악순환에서 벗어나 사람과 지구를 살리는 생명과 평화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

한일 양국 정부가 과거를 직시하면서 보다 평화롭고 안전하며 지속가능한 세계를 만들어가는데 건설적으로 협력하기를 다시금 촉구한다.

2023년 5월 18일
한일 시민사회 공동선언 참가자 일동

각계 인사 385명 / 단체 284개


平和で持続可能な未来に向けた
日韓市民社会の各界有志の共同宣言

 日韓両国の市民社会の発展をめざす有志は、不幸な過去を乗り越えながら互いに理解し、より良い未来を共に作っていくために連帯してきました。私たちは、両国政府が過去を直視しながら同じ過ちを繰り返さないよう協力し、日韓両国と世界をより平和で安全で、持続可能なものにしていくために共に努力することを、希望し求めてきました。
 しかしながら最近、大韓民国(以下、韓国)の尹錫悦政権と日本の岸田文雄内閣との間で行われている一連の外交活動は、日韓関係を「健全な関係」に戻すこととはかけ離れており、不幸だった過去を乗り越えてより良い未来を作っていこうとする日韓両国市民の熱い希望とも相反します。両国と世界をより平和で持続可能なものにすることとも程遠いものです。これに対して私たち日韓両国の市民は、日韓関係の懸案に関しての私たちの立場を直接明らかにしようと思います。

私たちは強制動員(強制連行)被害賠償に関する第三者弁済方式の解決策に反対します
朝鮮人労働者の強制動員は日本帝国による植民地支配期に行われた反人道的犯罪行為です。この犯罪行為に対する被害者の賠償請求は、植民地支配の事実を認めないまま政府間で行われた1965年の日韓請求権協定によって消えたとは考えられません。日本政府および韓国政府は、韓国大法院(最高裁)の確定判決によって賠償請求権を行使しようとする被害者の権利を侵害することはできず、そうする資格もありません。尹錫悦大統領は第三者弁済方式を提案し、「求償権の行使は想定していない」と明らかにしましたが、これは明白な越権行為です。生存している被害者はすべて「第三者が債権者の意思に反してむやみに弁済し消滅させても良い性質の債権ではない」として財団に拒否通知しました。韓国の国家人権委員長は「強制動員の損害賠償問題は金銭問題だけでなく人権侵害の認識と謝罪を通じて被害者に人間の尊厳性を回復する問題」という声明を発表しました。
しかし日本の岸田内閣は強制徴用の事実自体を認めず「旧朝鮮半島出身の労働者問題」とのみ表現しています。日本軍性奴隷(慰安婦)問題や今年で100年を迎える関東大震災当時の朝鮮人虐殺問題についても、岸田内閣は過去の歴史を否定する安倍内閣の歴史修正主義を踏襲しているだけです。「歴史認識に関する歴代内閣の立場を全体的に継承している」という岸田首相や内閣関係者の発言は信用できません。誤った過去を直視しなければ、日韓市民間の理解も信頼も得られず、未来の日韓関係の発展も期待できません。日韓市民の相互理解が不十分なまま、直接的な被害者の同意もなしに日韓政府が強行した「日韓慰安婦合意」が被害者に大きな傷を与え、日韓関係をより一層悪化させたことを繰り返してはなりません。日本自身が植民地主義の歴史を清算することが、過去の誤りを再び繰り返さない民主的で成熟した社会の創造へつながるのです。

私たちは福島原発汚染水の海洋放出に反対します
東京電力・福島第1原子力発電所に保管中の汚染水の海洋放出に関する問題は、福島地域住民の安全に関する問題であるだけでなく、日本はもちろん海を共有する全世界に影響を及ぼす国際的な問題です。域内のすべての当事者がそのような排出が安全であることを、科学的手段を通じて確認し、同意するまで福島原子力発電所の汚染水を海に放出してはなりません。検証されていない汚染水の海洋放出は自然と生命に対する破壊行為です。しかし、東京電力と岸田内閣は福島住民と周辺国の憂慮にもかかわらず、今年の春と夏の間に放出する計画を公式発表しています。 東京電力と日本政府は「汚染水から放射性物質を除去した『処理水』の放出であるため科学的に安全だ」と主張していますが、多くの専門家が情報の信頼性に疑問を呈し、透明な情報公開を促しています。日本政府は処理されない放射性物質があることを認めながらも、正確な情報の公開を拒否しているのです。潜在的な被害当事者で構成された太平洋島嶼(とうしょ)フォーラム(PIF)は強い憂慮を表明し、日本政府が「他国に害を及ぼす行動をしてはならない」という国際法を遵守することを促しています。韓国政府をはじめとする周辺国の政府も、日本政府の海洋汚染水の投棄計画に断固たる反対の立場を表明しなければなりません。

私たちは日米韓の軍事協力と戦争演習に反対します
人権と人間の安全保障に直結する懸案には目を閉ざしながら、日米韓がひたすら追求するのは「戦争連合」の強化です。米国のバイデン政権の関心は、日本と大韓民国の軍事協力を促進し、米国が主導する日米韓の軍事協力へと発展させることであり、いわゆる「インド太平洋」地域において核抑止力に依存する攻撃的な戦争動員体制を構築することに集中しています。「力による平和」、「圧倒的に優越する戦争能力の確保」を追求する尹錫悦政権と「敵基地攻撃能力の保有」と「防衛予算の大幅増額」を推進する岸田内閣が、これに積極的に同調しています。日米韓三国は、昨年から遮断作戦訓練、対潜水艦訓練、ミサイル防衛訓練を共同で進めており、昨年11月の「インド太平洋における三か国パートナーシップに関するプノンペン声明 」以降、朝鮮民主主義人民共和国(以下、朝鮮)のミサイル情報をリアルタイムで共有しています。日米韓の軍事協力は表面的には朝鮮の核ミサイルの脅威に共同対応し「拡大抑止を実質化」するためのものですが、究極的には中国との戦争に備え、軍事力の優位を維持することにあります。岸田首相と尹錫悦大統領は、中国を「構造的挑戦」と新たに規定したNATO首脳会談に米国の招請を受けて参加しました。プノンペン声明では「台湾海峡」問題など「インド·太平洋水域での一方的な現状変更の試み」に対して共同で対応するという意志を明らかにしました。 しかし、「力による平和」はすでに失敗しているのです。むしろ、 日米韓の武力示威が続けば続くほど、 朝鮮の核・ミサイルの強化も進みます。米国の核抑止力に対する日本と韓国の依存度が高まれば高まるほど、核戦争の危険性は増し、核軍備競争は加速化していきます。 日本と韓国の市民が望まない地域紛争に巻き込まれる可能性も高まっています。私たちは、日米韓の軍事協力と核戦争への演習に反対します。

敵対を止めて平和の道へ 平和憲法を守り、朝鮮半島の平和体制を構築しましょう
敵対は敵対を呼び、軍備拡大と戦争演習はまた別の軍事脅威と戦争危機を招きます。朝鮮半島の核問題をはじめ東アジアの対立状況は、相互信頼と交渉が不足しているために深刻化してきたものです。制裁と圧力では問題の解決にはなりません。関係改善が優先です。対話と交渉こそ進むべき道なのです。朝鮮の核ミサイル開発も、少なくとも交渉が続く中では中断もされてきました。
 日本の平和憲法は、過去の戦争への反省から日本が東アジアと世界で二度と戦争を起こしてはならないという約束の産物であり、決して戦争が問題解決の手段にならず、あってはならないという共同の覚悟の表明です。今こそ日本の平和憲法とその精神の実現がますます切実になっています。私たちは平和憲法を改悪することに反対します。一方、朝鮮半島で70年間続いてきた不安定な休戦状態を恒久的な平和体制に転換しないまま、東アジアに平和が実現すると期待するのは難しいです。朝鮮の大陸間核弾道ミサイル実験の猶予措置に対し、関係国が対応措置をためらった結果、さらに深刻な不信と危機が訪れたのです。手遅れになる前に敵対関係をストップさせ、交渉を再開し、不安定な朝鮮半島の休戦体制を平和協定体制に置き換えるべき時です。関係改善と信頼構築を通じて、朝鮮半島の平和体制と非核化に進もうという6か国協議の合意精神を、再び生かさなければなりません。
 日本の平和憲法体制の護持と朝鮮半島平和体制の形成はひとつのことで、東アジアをはじめとする国際平和協力の軸足であり、核兵器も核脅威もない東アジアと世界に進む鍵なのです。平和憲法を無力化し、朝鮮半島-東アジアに戦争危機と軍事対決を激化させる日米韓軍事協力は中止されなければなりません。日韓軍事協力も中止されなければなりません。 日本と韓国はいずれも核抑止力に依存する軍事戦略を捨て、核軍備競争の悪循環から脱却し、人と地球を保全するいのちと平和の道に進まなければなりません。

日韓両国政府が過去を直視しながら、より平和で安全で持続可能な世界を作るために、建設的に協力することをあらためて訴えます。

2023年5月18日
日韓市民社会共同宣言賛同者一同

(共同賛同各界有志および賛同者385人/賛同団体284個)

각계 인사 및 참여자 명단(385명)

小野 文珖(宗教者九条の和), 髙田 健(戦争させない・9条壊すな!総がかり行動), 野平 晋作(ピースボート), 光延 一郎(日本カトリック正義と平和協議会), 飯塚 拓也(日本キリスト教協議会東アジアの和解と平和委員会), 石川 勇吉(愛知宗教者平和の会), 小田川 興(在韓被爆者問題市⺠会議), 金性済(日本キリスト教協議会総幹事), 北村 恵子(日本キリスト教協議会女性委員会), 白石 孝(日韓市⺠交流を進める希望連帯), 平良 愛香(平和を実現するキリスト者ネット), 武田 隆雄(平和をつくり出す宗教者ネット), 中井 淳(日本カトリック正義と平和協議会), 比企 敦子(日本キリスト教協議会教育部), 飛田 雄一(神戶⻘年学生センター), 渡辺 健樹(日韓⺠衆連帯全国ネットワーク), 渡辺 美奈(「女たちの戦争と平和資料館」(wam), 金聖泰(在日大韓基督教会東京教会), くじゅう のりこ(東アジアの和解と平和ネットワーク), 佐藤 信行(外国人住⺠基本法の制定を求める全国キリスト教連絡協議会), 申容燮(在日大韓基督教会在日韓国基督教会館), 潮江亜紀子(外国人住⺠基本法の制定を求める神奈川キリスト者連絡会), 藤守 義光(日本キリスト教協議会), 昼間 範子(日本カトリック正義と平和協議会), 柳時京(日本聖公会大阪川口キリスト教会), 渡辺多嘉子(平和を実現するキリスト者ネット), 秋山成子(日本カトリック正義と平和協議会 事務局), 安次嶺美代子(ジェンダーもんだいを考える会 代表), 荒井仁・かおり(日本基督教団紅葉坂教会), 飯本和美(日本基督教団銀座教会), 磯貝治良(作家), 稲正樹(憲法研究者、元国際基督教大学教授、憲法ネット 103 運営委員⻑、⻄暦使用を求める会 共同代表), 井上治(日本キリスト教団 信徒), 上野祥子(市⺠の風北海道), 植村隆(週刊金曜日 発行人兼社⻑), 植村隆(週刊金曜日 発行人兼社⻑), 内田雅敏(弁護士), 梅原真理子(ストップ秘密保護法かながわ), 江上彰(日本山妙法寺 僧侶), 江島三紀夫, 大川憲政(工学博士), 大倉一美(カトリック 司祭), 大河内秀人(見樹院 住職), 岡田仁(富坂キリスト教センター 総主事), 奥村悦夫(えひめ教科書裁判を支える会), 尾澤邦子(ノレの会), 小野信也(沖縄・一坪反戦地主会関東ブロック), 小野政美(許すな!『日の丸・君が代』強制、止めよう!改憲・教育破壊 全国ネットワーク 代表世話人), 折口晴夫(現代を問う会), 小畑太作(日本基督教団 宇部緑橋教会/宇部教会), 加賀谷義治(野党共闘を求める札幌1区の会・平和をつくろう札幌南区実行委員会 事務局⻑), 梶野宏(反安保実行委員会), 鍬野保雄(日本とコリアを結ぶ会・下関 代表), 勝守真(秋田大学 元教員), ⻲永能布子(安保法制違憲訴訟・女の会), 河内理恵(バプテスト目白ヶ丘教 会員), 菊池進(全日本建設運輸連帯労働組合 委員⻑), 岸田靜枝(日本聖公会東京教区清瀬聖母教会), 木下海龍(日本福音ルーテル教会 定年教師), 楠正昭, 栗原茂(平和を実現するキリスト者ネット、日本福音ルーテル教会 引退牧師), 鴻巣美知子(朝鮮女性と連帯する日本婦人連絡会 事務局⻑), 小久保浩(絆準備会), 小林久公, 今野耕太(日朝協会 事務局⻑), 坂本照子(伊勢市), 桜井大子, 笹川俊春(NPO 法人共生フォーラムひろしま 理事), 佐藤大介(ノーニュークス・アジアフォーラム・ジャパン事務局), 佐野通夫(東京純心大学 教授), 島京子, 清水和恵(日本基督教団新発寒教会), 鈴木和枝(カトリック三島教会), 瀬川均(海老名解放研 代表), 鈴木千津子(たんぽぽ舎 共同代表), 瀬川均(海老名解放研 代表), 宋世一, 高瀬つぎこ(福島大学), 高塚恵里子, 高柳俊哉(市⺠フォーラム・よの), 田口昭典(日本バプテスト連盟福岡ベタニヤ村教会 牧師), 竹腰 英樹(平和の物販担当), 竹岡健治(記憶の継承を進める神奈川の会 実行委員), 谷森櫻子(にいざジェンダー平等ネットワーク 代表), 田場祥子( VAWW RAC 運営委員会), 田場洋和(練馬・文化の会), 津村順一(平和といのち・イグナチオ9条の会), 寺尾光身(名古屋工業大学 名誉教授), 土井桂子(日本基督教団⻄中国教区 常置委員/日本軍「慰安婦」問題解決ひろしまネットワーク 共同代表), 土井登美江(許すな!憲法改悪・市⺠連絡会), 東地裕子(カトリック静岡教会), 中⻄綾子(ストップ秘密保護法かながわ), 中野晃一(上智大学 教授), 中村明美, 中村証二(オルガニスト), 中村知明(郵政ユニオン), 名出真一(Act Now!! Kagawa 代表), 成澤宗男(独立言論フォーラム(ISF)副編集⻑), 丹羽雅代(アジア女性資料センター、wam、一票で変える女たちの会), 根津公子, 橋本泰幸, 畠山照子, 番場明子(ぴ〜す・め〜る), 原田光雄(日本聖公会大阪教区 司祭), 菱山南帆子(許すな!憲法改悪・市⺠連絡会 事務局⻑), 飛田雄一(神戶学生⻘年センター 理事⻑), 平田賢一, 渕田芳孝, 古澤秀利(日本聖公会大阪教区 司祭 ), 星川まり(緑の党グリーンズジャパン・運営委員), 増井潤一郎, 松浦悟郎(カトリック司教), 松元保昭(パレスチナ連帯・札幌), 森下一彦(日本キリスト教会大会人権委員会 委員⻑), 森本孝子(朝鮮学校「無償化」排除に反対する連絡会共同代表), 山口菊子(元豊島区議会議員), 山田恒久, 安井正和(原水爆禁止日本協議会 事務局⻑), 柳田真(たんぽぽ舎共同代表), 矢野秀喜(強制動員問題解決と過去清算のための共同行動 事務局), 山田貴夫(川崎・富川(プチョン)市⺠交流会 共同代表), 山本直好(日本製鉄元徴用工裁判を支援する会 事務局⻑), 山本義彦(静岡大学 名誉教授), 李勝熙, 李俊一, 李省展(恵泉女学園大学 名誉教授), 강수돌, 강종철(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강주석 신부(천주교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 총무), 강희동(성북나눔의집), 고나경, 권은숙(정치하는엄마들 공동대표), 권태식(청년한의사회), 김경민(한국YMCA전국연맹 사무총장), 김경철, 김광열(1923제노사이드연구소장), 김귀옥(金貴玉), 김기성, 김남훈, 김도희(이스크라21(다큐멘터리 차별)), 김명섭, 김명준(조선학교와 함께하는 사람들 몽당연필 사무총장), 김명철(도토리공작소협동조합), 김미선(예산홍성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김민문정(한국여성단체연합), 김민지(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국제협력국), 김병혁(한일화해와평화플랫폼 운영위원), 김삼석(수원시민신문사 대표), 김상균(새언론포럼), 김서진(비상시국추진위원회 기획위원), 김성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총장), 김성은, 김성진, 김성현(한길성결교회 목사), 김성호, 김성훈(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사무국장), 김승균(사월혁명회 공동의장), 김승무(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대표), 김승연, 김영균(신부), 김영모, 김영선(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김영애, 김영호(동북아 평화센터 이사장, 전 산업자원부 장관), 김영환(민족문제연구소 대외협력실장), 김용천(소외된 기억과 역사교육 모임), 김윤자(한국여성단체연합), 김은경(신부), 김은형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 김은혜(민청학련동지회), 김인호, 김정덕, 김정수(평화를 만드는 여성회 대표), 김종수(1923한일재일시민연대 공동대표), 김지민, 김지운(이스크라21(다큐멘터리 차별) 대표), 김창록(경북대학교 교수), 김창직(걷는교회), 김창현, 김춘이(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김학준(대한성공회 성북나눔의 집), 김헌철(선사고교육공동체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김현지, 김혜란, 나인채, 나핵집(목사), 남궁수진, 류순권, 류진아, 李永松, 李元重(新島学園短期大学准教授), 맹수용, 문경환, 민만기(녹색교통운동 대표), 민병래, 박관석(목포대 명예교수), 박근영, 박나현, 박덕진(시민모임 독립 대표), 박미혜, 박상용, 박석운(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박성덕, 박성희, 박수길, 박순진, 박승규, 박승호, 박영석(여수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박외순(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상임공동대표), 박용, 박재화, 박정순, 박준기, 박준성(금속노조). 박진석(목사), 박찬희(경인신학교 교수), 박창일(평화3000 공동대표), 박홍섭(사월혁명회 공동의장), 반미영, 배령, 배시온, 백무현, 백미순(참여연대 공동대표), 백휘선(평화나비 전국대표), 선광전(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 선광전(전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 성경원, 성백경, 성소은, 성진영, 손기배, 손동주, 손미희(우리학교와 아이들을 지키는 시민모임 대표), 손병주(한터역사문화연구회 회장), 손서정, 손석영(소외된 기억과 역사교육 모임 역사교사), 손석현, 송기호(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변호사), 송성영(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상임대표), 송재근, 송한별, 송한음, 신명자(사회복지법인 복음자리 이사장), 신명훈, 신승민, 신태영, 심희준, 안아영, 안재영, 안준, 안중선, 安炯烈, 양선호, 양다은(한국YMCA전국연맹), 양이현영(한국여성단체연합), 양인이, 오경진(한국여성단체연합 사무처장), 오영환, 오은선, 오은정, 옹미경, 우복남, 우삼열(충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상임공동대표), 우현선, 유명희, 유미희(대안문화연대 운영위원장), 유은옥 경기여성연대회원, 유재현 劉載鉉, 유현석(경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상임대표), 윤경효, 윤광호, 윤도현(강원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윤성미, 윤성집, 윤순철, 윤일순, 이갑준(흥사단 국장), 이경완, 이나영(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이동욱, 이만열(전 국사편찬위원장), 이명원, 이명재(덕천성결교회), 이문상(사월혁명회 이사장), 이민건, 이미경(전 국회의원), 이상현, 이성호, 이수호, 이숙, 이승훈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 이신철(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 공동운영위원장), 이영일 한국청소년정책연대 상임대표, 이용구, 이용위(사월혁명회 공동의장), 이윤아(대한성공회 포천나눔의집), 이윤희, 이정만, 이정희(녹색미래 사무처장), 이정희(녹색미래 사무처장), 이주영(미국성공회 사제), 이충모, 이충재, 이태호(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소장), 이한옥(행복수업), 이혜정, 이홍정(6.15남측위원회 상임대표), 이효삼, 임창옥, 임현미(여수YMCA), 장순순, 장영달(민청학련동지회), 장임원, 장하나(정치하는엄마들 사무국장), 전기호, 전덕용(사월혁명회 상임의장), 전미경(사남하 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전소현(성공회대 국제문화연구학과), 鄭 淑子(Chung, Sook Ja), 정갑숙, 정경모, 정규석(녹색연합 사무처장), 정대일(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 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정미영 (도서출판 품), 정상덕 교무 (원불교 중앙총부 영산사무소장), 정욱식(평화네트워크 대표), 정인성 교무(원불교 평양교구장/남북하나재단 이사장), 정일용(성공회수원나눔의집), 정종배, 정종훈(연세대학교 교수), 정진임(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소장), 정태효(성수삼일교회 목사), 정현우, 정혜열(사월혁명회 이사장), 조경희, 조문, 조미수, 조세열, 조영미(수원에너지협동조합), 조인영, 조정현, 조진경(기억의서가 대표), 지유석, 진대철(일본 기후대학 비상근 강사), 진영종 (참여연대 공동대표), 채연하(함께하는시민행동 사무처장), 최권행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최규훈, 최돈순, 최상구(지구촌동포연대 사무국장), 최성모, 최수산나(한국YWCA연합회 시민운동국장), 최은기, 최은영(동화작가), 최은예, 최재숙(부천시민연합), 최진숙, 치수철(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변준희(평화바람), 하상욱(민족문제연구소), 한기양(울산새생명교회 담임목사), 한덕훈, 한상희 (참여연대 공동대표), 한슬기, 한주영(불교환경연대 사무총장), 한찬욱(사월혁명회 사무처장), 한충목(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한희수(한국YMCA전국연맹), 함인숙(1923 학살당한 재일한인추도모임 대표), 홍순관(춤추는평화), 홍정완(역사문제연구소 부소장), 황건원, 황명채, 황선건(6.10만세운동유족회 상임대표), 황선엽, 황필규, Daebin Im, Doo Hyung Kang, EUN HAN, Jiseok Jung, Jung Bichwi(KFEM YEOSU), Kang-nam Oh, Lee Choongsik, Yang, Hyun Seung

단체 명단(284개)

愛知宗教者平和の会, アクティブ・ミュージアム「女たちの戦争と平和資料館」(wam), アジェンダ・プロジェクト, 海老名解放教育研究協議会, 外国人住⺠基本法の制定を求める神奈川キリスト者連絡会(神奈川外キ連), 外国人住⺠基本法の制定を求める全国キリスト教連絡協議会(外キ協), 外国人住⺠との共生を実現する広島キリスト者連絡協議会, 過去と現在を考えるネットワーク北海道, カトリック大阪大司教区 社会活動センター・シナピス, カトリック東京正義と平和の会, かながわ平和憲法を守る会, 韓日反核平和連帶, 韓統連中央本部, 韓統連東京本部, 基地のない沖縄をめざす宗教者の集い, 強制動員問題解決と過去清算のための共同行動, 「憲法」を愛する女性ネット, 憲法を生かす会, 在日韓国人問題研究所(RAIK), 在日韓国聖公会出身教役者会, 在日韓国⻘年同盟, 在日韓国⺠主統一連合愛知本部, 在日韓国⺠主統一連合大阪本部, 在日韓国⺠主統一連合神奈川本部, 在日韓国⺠主統一連合兵庫本部, 在日韓国⺠主統一連合広島本部, 在日韓国⺠主統一連合三重本部, 在日大韓基督教会社会委員会, 札幌キリスト教連合会在日韓国・朝鮮人との共生をめざす委員会, STOP 改憲・北区の会, 宗教者平和の会・今治, 自由空間創楽邑, 女性と天皇制研究会, 全国キリスト教学校人権教育研究協議会, 戦争をさせない 1000 人委員会あいち, たんぽぽ舎, 朝鮮学校「無償化」排除に反対する連絡会, 徴用工問題を考える市⺠の会, 天皇制問題情報交換会, 東学農⺠運動の歴史から学ぶ会, 日韓⺠衆連帯全国ネットワーク, 日本カトリック正義と平和協議会, 日本キリスト教協議会, 日本キリスト教協議会教育部, 日本キリスト教協議会東アジアの和解と平和委員会, 日本基督教団神奈川教区社会委員会, 日本基督教団北海教区平和部門委員会, 日本山妙法寺, 日本聖公会正義と平和委員会, 日本聖公会中部教区宣教局社会宣教部, 日本聖公会日韓協働委員会, 日本バプテスト連盟日韓・在日連帯特別委員会, 日本平和委員会, 反安保実行委員会, 『反天ジャーナル』編集委員会, 東アジア市⺠連帯, 東アジアの和解と平和ネットワーク, フィリピン元「慰安婦」支援ネット・三多摩, ふぇみん婦人⺠主クラブ フォーラム, 平和・人権・環境, 部落問題に取り組むキリスト教連帯会議, 平和といのち・イグナチオ 9 条の会, 平和を考え行動する会, 平和を実現するキリスト者ネット, 平和をつくり出す宗教者ネット, ベルリン女の会, 放射能汚染水放出に反対する北区の会, 緑の党グリーンズジャパン, 許すな!憲法改悪・市⺠連絡会, (사) 저스피스, (사)당진환경운동연합, (사)어린이어깨동무, (사)흥사단, 1923 학살당한 재일한인 추도모임, 1923 한일재일시민연대, 6.10만세운동유족회, 615시민합창단, AOK한국, KIN(지구촌동포연대), KYC한국청년연합, 가온시온성교회,가짜유엔사해체국제캠페인, 가톨릭농민회, 강동노동인권센터, 강원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걷는교회, 겨레의길 민족광장,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경기여성단체연합, 경기진보연대, 경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경남진보연합, 경성대민주동문회, 경성대학교 민주동문회 87동기회, 경성대학교재경민주동문회,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경희총민주동문회, 계명대학교민주동문회, 고양시민회, 고양평화누리, 공론넷, 공주대민주동문회, 광명YWCA, 광주대학교민주동문회,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광주전남정치개혁연대, 광주진보연대, 교육희망사천학부모회, 국가보안법7조부터폐지시민연대, 국민주권연대, 금강산평화잇기,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 평화통일위원회, 기억과평화, 기억과평화를위한1923역사관, 기억의서가, 기장생명선교연대, 김복동의 희망, 김준배열사정신계승사업회, 나눔문화, 나라사랑청년회, 나라사랑청년회OB, 남북경협국민운동본부, 남북사진문화교류위원회, 남북평화재단, 녹색교통운동, 녹색미래, 녹색연합, 다산인권센터, 다움교회, 대경진보연대,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대안문화연대,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대한성공회, 포천나눔의집, 도서출판 품, 도토리공작소협동조합, 동학실천시민연대,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목포산돌교회, 미국범죄국제민간법정조직위원회, 미국은들어라시민행동, 민들레, 민문연고파지부, 민자통, 민족문제연구소, 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단체연대회의, 민족자주평화통일중앙회의, 민족화합운동연합, 민주노동자전국회의, 민주동문회 86동기회, 민주언론시민연합, 민주통일평화포럼,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민청학련동지회, 법치민주화를 위한 무궁화 클럽, 벽을문으로!평화통일시민회의, 보험이용자협회, 부산민중연대, 부천시민연합, 불교환경연대, 비폭력평화물결, 사남하 환경운동연합, 사단법인 안동환경운동연합, 새언론포럼, 사월혁명회, 생명평화교회, 생명평화포럼, 서울대민주동문회, 서울진보연대, 서울통일의길, 서울환경연합, 성공회수원나눔의집, 성북나눔의집, 성북지역자활센터, 성수삼일교회, 소외된 기억과 역사교육 모임, 수원YWCA, 수원시민신문사, 시민모임 독립,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시민평화포럼, 식민지역사박물관, 실천불교승가회, 아가페교회,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 안민교회, 안산희망교회, 양심수후원회, 여성환경연대, 여수환경운동연합, 여순항쟁서울유족회, 예벗교회, 예산홍성환경운동연합, 예수님길교회, 예수살기, 우리누리평화누리, 우리다함께시민연대, 우리학교시민모임, 울산새생명교회, 울산진보연대, 워싱턴 함석헌 사상연구회, 원평화, 유라시아평화의길, 이스크라21, 인천새벽교회, 인천송현샘교회, 인천자주평화연대,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위한 정의기억연대, 자주평화통일실천연대, 장준하부활시민연대 ,재중항일역사기념사업회, 전국농민회총연맹,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전국빈민연합,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전국여성연대, 전국주거대책연합, 전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전남진보연대, 정의평화인권을위한양심수후원회, 정치하는엄마들,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조국통일범민족연합남측본부, 조선일보폐간운동본부, 조선학교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봄, 조선학교와 함께하는사람들 몽당연필, 중도유적보존범국민연대회의, 직접민주주의연대, 진보당, 진보대학생넷, 착한도농불이운동본부, 참여연대,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천주교정의구현전국연합, 청년한의사회, 촛불대헌장제정범국민협의회, 촛불민심관철시민연대, 촛불혁명완성연대, 춤추는평화, 충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충남환경운동연합,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코리아국제평화포럼, 통일공방, 통일광장, 통일나무, 통일바람, 통일시대연구원, 통일의길, 통일중매꾼,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평화나비네트워크, 평화네트워크,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평화어머니회, 평화연방시민회의, 평화의길, 평화통일교육센터, 평화통일시민연대, 플랫폼C, 한강하구평화센터, 한국YMCA전국연맹, 한국YWCA연합회,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한국기독교평화연구소,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한국시민연대,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전쟁전후민간인 학살 진상규명위원회, 한국진보연대, 한국청년연대, 한국청소년정책연대, 한반도중립화를 추진하는 사람들, 한터역사문화연구회, 함께 걷는 길벗회, 함께하는시민행동, 해아라경기지부, 행복수업, 헌법문제연구소, 환경운동연합, 횡성환경운동연합, 희망해남21

보도자료(발언문 포함) [원문보기/다운로드]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