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제전복》을 노린 대조선적대선언 《북조선인권법안》(조선중앙통신, 2004. 10. 18)

로동신문 《체제전복》을 노린 대조선적대선언 《북조선인권법안》

(평양 10월 18일발 조선중앙통신) 최근 미국회 상원에서 《북조선인권법안》이 통과되였다.

미국이 조작한 《북조선인권법》은 그 무슨 《북조선인권개선》이라는 미명하에 우리 나라의 《체제전복》활동에 가담하는 단체 및 개인들에게 미국정부의 예산으로 매해 2,400만US$를 지출한다고 규제하는 등 악랄하기 그지없는 반공화국 독소조항들로 엮어져있다.

18일부 《로동신문》은 이것은 존엄높은 주권국가인 우리 공화국을 악의에 차서 중상모독하며 《핵문제》와 함께 《인권문제》를 걸고 우리 인민이 선택한 사회주의제도를 《전복》하려는 미국의 진의도를 낱낱이 드러내놓은 또 하나의 범죄적인 대조선적대선언이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로골적인 도전이라고 락인하였다.

론평의 필자는 미국으로 말하면 이미 인권에 대해 론할 자격을 완전히 상실한 세계최대의 인권유린국이라는데 대하여 낱낱이 까밝히고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이번에 미국이 우리 나라의 《체제전복》을 노린 악법까지 뻐젓이 조작하여 휘두르려 하는것은 극도의 일방주의,독단주의,전횡의 발로로서 매우 심각한 사태가 아닐수 없다.

미국은 지금까지 우리 나라를 《침략할 의사가 없다》느니,《대화를 바란다》느니 뭐니 하는 소리들을 곧잘 외워왔다. 그러나 현실은 그 모든 미사려구가 한갖 위선과 기만에 지나지 않는다는것을 명백히 보여주고있다.

미국은 함부로 《북조선인권법》을 조작하고 우리 나라의 《체제전복》,《제도붕괴》를 법률적으로 정책화함으로써 핵문제해결을 위한 대화와 협상의 의미를 잃게 하고있다.

원쑤가 칼을 빼들면 총을 내대고 원쑤가 총을 내대면 대포로 대답하는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불변의 배짱이고 기질이다.

론평은 미국이 《북조선인권법》과 같은 《인권몽둥이》를 휘둘러 우리의 사회주의제도를 붕괴,말살하려는것은 오뉴월의 개꿈과 같다고 지적하고 부쉬일당은 이것을 명심하고 반공화국책동을 그만두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끝)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