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군축센터 기타(pd) 2010-12-05   1596

[보도자료] 한반도 평화를 위한 GPPAC동북아지역위원회 성명


– 동북아지역 5개국 시민단체, 연구자 공동 발의
– 군사행동 중단, 대화재개, 사태규명 위한 국제조사 등 주문


지난 12월 2일 무장갈등 예방을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이하 GPPAC, Global Partnership for Prevention of the Armed Conflict) 동북아지역위원회는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한반도 상황에서 남북 모두 군사적 행동을 중단하고, 창조적이고 평화적인 해결책 모색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GPPAC 동북아지역위원회는 이번 연평도 사태 이후 도발적 행위와 군사행동이 계속되는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이러한 긴장의 고조는 더 심각한 폭력과 대치만을 불러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GPPAC 동북아지역위원회는 대화만이 지금의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며, 관련 정부와 시민들에게 ▷군사적 행동을 즉각 중단할 것, ▷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할 것, ▷연평도 사태 규명 위한 국제 조사를 할 것, ▷연평도 사태를 빌미로 군비경쟁을 시작하지 말 것, ▷서해평화협력지대 설립 위해 노력할 것, ▷이를 위해 시민사회의 촉진역할을 독려할 것 등을 주문했다. 아울러 GPPAC 동북아지역위원회는 이번 연평도 사태가 정전 반세기를 지나고도 여전히 분단과 냉전의 유산으로 고통 받고 있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현실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체제와 동북아 평화메카니즘의 구현을 촉구했다.

이번 성명은 서울(한국), 도쿄(일본), 베이징, 상하이(중국), 타이뻬이(대만), 블라디보스톡(러시아) 등에 소재한 시민단체와 연구자들이 공동 발의했으며, GPPAC동북아지역위원회는 12월 10일까지 동북아 지역 시민사회 연명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1월 25일, 레바논에서 열린 회의에서 GPPAC국제운영위원회(International Steering Group)에서도 ‘한반도 위기 증폭을 막기 위해 대화가 필요하다’라는 성명을 채택한 바 있다. GPPAC은 ‘과거 한반도에서 겪었던 것과 같은 비극으로 비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적대행위의 즉각적인 중단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또한 ‘이번 위기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데 비폭력적, 비군사적으로 접근할 것을 주창하며, 그 과정에 시민사회의 개입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GPPAC은 무장갈등 예방을 위한 시민사회의 역할을 논의하는 국제적 네트워크이다. 2003년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이 갈등예방을 위한 시민사회의 적극적인 역할과 유엔, 정부 그리고 지역기구와의 교류를 요청했던 것에 대한 화답으로 형성되었다. GPPAC 네트워크는 동북아시아를 포함하여 전 세계 15개 지역에 조직되어 있다. 지난 2005년 2월 도쿄에서 열린 동북아지역회의(Regional conference)에서 갈등예방을 위한 동북아시아 행동의제가 채택되었고, 같은 해 7월 유엔본부에서 갈등예방을 위한 지구적 행동의제가 채택된 바 있다. 

※ 성명서 원문, 번역문은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블로그에 게재되어 있습니다.
 – GPPAC NEA 성명
 – GPPAC ISG 성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