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군축센터 일반(pd) 2001-10-15   1159

[집회] 전쟁과 고이즈미방한 및 일본군사대국화에 반대하는사회단체공동집회

전쟁과 고이즈미 방한 및 일본 군사대국화에 반대하는 사회단체 공동집회 개최

민주노총, 한총련,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소속 회원 250여 명은 15일 낮 12시 종로 젊음의 거리에서 고이즈미 일본 총리 방한을 반대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시민사회단체들은 종로에서 공평빌딩 앞까지 평화행진을 벌인 뒤 일본 태양기를 두른 고이즈미 허수아비를 불태웠다.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미국의 보복전쟁을 빌미로 일본의 군사대국화 ,자위대 해외파병을 기도하는 고이즈미 일본총리의 방한을 반대한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미국의 보복전쟁 반대와 한국정부의 전쟁지원 중단을 촉구했다.

이 행사에 참석한 오종렬 전국민중연대 공동대표는 “고이즈미 총리가 한국을 방문하는 이유는 일본이 완벽하게 군사대국화하고 침략전쟁에 공식적으로 나서기 위해서”라며 “일본 자위대 파병을 반대하는 것은 민중의 뜻”이라고 천명했다.

두 번째 발언에 나선 임삼진 녹색연합 사무처장은 “미국의 패권주의와 일본의 군사대국화로 평화로왔던 한반도 정세가 극도로 경직될 위기에 처했다”며 “마국의 보복전쟁을 반대하고 일본의 군사대국화를 반대하는 것은 세계 민중의 간절한 소망”이라고 전했다.

한국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실행위원은 일본이 정신대 문제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자국의 범죄도 시인하지 못하는 나라가 무슨 자격으로 정의를 운운하며 테러응징에 나설 수 있느냐”고 비난했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시민사회단체들은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의 군사대국화 야망에 대한 한국정부의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고이즈미 일본총리의 방한을 적극 반대한다”면서 일본의 자유대 파병 반대, 미국의 보복전쟁 중단과 한국정부의 전쟁지원 방침 철회를 요구했다.

한편 이날 집회를 지켜보던 파키스탄인 샤리크 씨(Shariq,36세,사업가)는 “파키스탄과 미국에 있는 가족들이 걱정된다”면서 “미국은 전쟁을 멈추고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이란 등 중동 국가에 대한 정책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정선영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