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이야기 방문탐방 2016-07-14   1829

[탐방후기] 와글와글? 바글바글? 대왕중학교 학생들이 떴다!

<참여연대 옥상에서 다함께 브이. 한번 더 찍자는 말에 덥다고 소리지른건 비밀 ⓒ참여연대> 

 

뜨거운 여름, 그 열기만큼의 에너지를 몰고 온 대왕중학교 학생들

 

“50명이 온다구요?”

처음 대왕중학교에서 방문하신다는 이야기를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학생들과 어떤 이야기를 어떻게 나눌지 잠시 머뭇거리는 순간이었습니다.

 

참여연대를 방문 하기 전, 서촌 통인시장에서 점심으로 엽전도시락을 먹고 온 친구들.

배도 부르고 잠도 올 법 한데 생기발랄할 에너지로 오히려 저를 즐겁게 환영해주었습니다.

 

최근 진로체험 프로그램차원에서 여러 학생분들이 방문해주시는데요, 

대왕중학교에서도 진로체험 프로그램 차원에서 시민단체를(그것도 참여연대를!!) 학생들에게 소개해주셨어요.

(이 기회를 빌어 참여연대에 학생들을 소개해주시고 준비해주신 선생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ㅜㅜ)

 

참여연대를 방문하기 위해 무려 50명이나 되는 친구들이 신청해주셨으니 진짜 대단한 거 아닌가요? 

 

<시민단체와 참여연대를 소개하는 PT 첫 화면 ⓒ참여연대>

 

 

시작은 참여연대 사무실이 위치한 서촌이야기로 시작했습니다. 서촌이 요즘 뜨고 있는(?) 동네라구요.

 

“뜨고 있다는 건 어떤 뜻일까요? 관광지가 되어간다는 건 지역에 어떤 변화가 생긴다는 걸까요?”

“좋아요”, “즐거워요”, “볼게 많아요”, “먹을게 많아요”, “장사가 잘되요”

 

“장사가 잘되면 어떤 변화가 생길까요?”

“동네가 시끄러워요”, “건물을 가진 사람들이 좋아해요”, “집 값이 올라가요”, “사람들이 쫓겨나요ㅜㅜ” 등등. 

 

볼거리 많고, 맛집이 숨겨져 있는 서촌에 보이지 않는 아픔이 있다는 것을 서로가 확인하며 이야기를 이어 나갔습니다. 

 

 

<중간에 있는 크레파스는 무슨 색일까요?>

 

 

살색 크레파스가 살구색 크레파스로 변하기까지의 과정을 이야기 하며,

우리 사회에 존재하는 배제와 편견, 구조적인 모순 그리고 그것을 바꾸어 가는 사람들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시민의 의미’, ‘시민단체 활동’ 등 어쩌면 딱딱할 수 있는 주제임에도 호기심 어린 눈빛을 잃지 않았던,

딱딱한 책상에 앉아 정답만 받아적는 수동적인 모습이 아닌, 적극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말해주었던 대왕중학교 학생들.
 

80여분의 짧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학생들이 불어넣어주는 에너지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진행했던 시간이었습니다.

 

한국 NGO단체들

<우리나라에는 어떤 NGO들이 있을까? ⓒ참여연대>

 

학교 과목 수업이 아니라 더(?) 좋았다던 대왕중학교 학생들^^

오늘의 배움이 앞으로의 삶에 작은 변화의 씨앗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참여연대 탐방/직업체험프로그램에 관심 있으신 분들은 시민참여팀(02-723-4251, we@pspd.org)로 연락주세요^^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