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이야기 사무처 2020-03-03   2029

[보도자료] 조선일보의 악의적 왜곡 기사 정정보도 요청

조선일보의 악의적 왜곡 기사 정정보도 요청

권력감시 역할 저버려 회원 탈퇴와 수입 대폭 감소한 것처럼 왜곡 보도

명백한 허위 보도 즉각 사과하고 정정보도해야

 

조선일보는 오늘 자 <흔들리는 참여연대…"관변단체 전락" 두달새 660명 탈퇴> 기사에서 참여연대의 회원수와 회비 등 우리 단체와 관련된 여러 사항을 언급하였습니다. 그러나 기사 본문에는 사실을 왜곡하고 악의적으로 짜집기한 내용이 다수 있어 참여연대를 음해하려는 의도로 읽힙니다. 이에 참여연대는 사실관계를 바로잡는 한편, 조선일보에 공개적인 사과와 정정 보도를 요구합니다. 

 

우선, 해당 기사는 ‘"관변단체 전락" 두달새 660명 탈퇴’를 제목으로 하고 있으나 이는 사실과 다릅니다.

 

참여연대는 회원 내실화를 위해 매년 하반기에 2년 이상 회비 미납 상태인 회원들의 의사를 확인한 후, 유지 의사가 없는 회원을 탈퇴처리하고 있습니다. 2017년 9월 말 기준 1,000여 명, 2018년 10월 말 기준 1,000여 명, 2019년에는 12월 말 기준으로 530여 명을 정리하였습니다. 그 수는 2019년에 절반으로 크게 줄어든 규모이며, 기사 제목과 본문에서 주장한 ‘탈퇴 660명’은 장기 미납회원 530여 명을 포함하고 있는 것입니다. 참여연대가 회비 장기미납 회원 정리 사실을 확인해주었음에도 조선일보는 이를 회원 ‘줄탈퇴’라 왜곡 보도하고 있습니다.

 

또한 기사는 “작년 11월 20일 1만5392명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2월까지 매월 줄어들고 있다”고 하였으나, 회원 총 수는 2년 이상 회비를 납부하지 않은 회원들을 정리했기 때문에 그 수치가 반영된 것일 뿐, 회원 수는 줄어들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같은 시기(2019년 11월~ 2020년 2월) 회원 가입의 수는 탈퇴 수보다 156명 많습니다. 또한 참여연대의 회원 가입의 수는 2017년에 1,219명, 2018년에 1,108명, 2019년에 1,927명으로 이전과 비교해 확대 추이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기사의 왜곡은 이 뿐만이 아닙니다. 기사는 2018년과 2019년 후원금을 포함한 수입 현황을 표로 보여주며, 덧붙여 “이 단체 회비 수입은 작년 9월 1억8153만원에서 올해 1월에는 1억7501만원으로 652만원 감소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회비와 후원금은 시기에 따라, 사회적⋅정치적 상황에 따라 일정부분 등락이 있을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해당 기사는 회비 수입이 가장 높았던 시기와 단순 비교하여 회비 수입이 크게 줄어들고 있다고 단정하여 보도한 것입니다.

 

기사의 의도와는 달리 참여연대의 후원금 규모는 2019년 3억7천1백여만 원으로, 2017년 3억4천6백여만 원, 2016년 3억6천4백여만 원 등 예년에 비해 높습니다. 2018년의 경우 특정 목적형 기금의 출연으로 이례적으로 높은 후원금 수입이 있었다는 것을 충분히 확인할 수 있는데도 해당 기사는 2018년과 2019년의 후원금과 이를 포함한 수입 액수만을 단순 비교하여 후원금이 급락한 것처럼 보도하였습니다. 

 

“양홍석 공익법센터 소장이 소위 ‘검찰 개혁’을 비판하며 참여연대를 떠났다”는 보도 역시 사실과 다릅니다. 양홍석 변호사 스스로 밝힌 것처럼 형사사법 체계 개혁 방향에 관한 의견이 달라 공익법 센터 소장직 사임 의사를 밝힌 것일 뿐, 참여연대 회원은 물론 공익법센터 임원으로 활동하는 것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참여연대는 조선일보가 문의한 것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해주었음에도 불구하고, 조선일보는 참여연대가 권력감시 역할을 하지 않아 회원들이 ‘줄탈퇴’했으며, 수입이 줄어들었다는 거짓 주장을 뒷받침하고자 사실관계까지 왜곡했습니다. 조국 장관 임명 논란과 “핵심 인사들의 탈퇴” 등으로 인한 결과처럼 오독하게 기사화했습니다. 어려운 조건에서도 회원의 회비에 의한 재정 자립을 추구하고, 전체 수입 중 정기회비 비율을 80% 수준을 유지하며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참여연대는 이러한 조선일보의 악의적인 보도를 결코 묵과할 수 없습니다. 참여연대는 조선일보가 명백한 허위 보도를 한 것에 대해 참여연대에 사과하고 제2항 내지 제5항에 적시한 잘못된 사항들을 바로잡기 위하여 즉각 정정보도에 임할 것을 요구합니다. 마지막으로, 조선일보는 참여연대를 흔들려는 의도적인 짜깁기와 왜곡보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합니다. 

 

보도자료 [원문보기/다운로드]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