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이야기 사무처 2023-05-15   1626

조선일보의 참여연대에 대한 악의적 허위⋅왜곡보도 즉각 정정해야

5.15일자, <참여연대 출신 변호사 “文때 고관대작 배출하면 열렬한 환송회”> 기사, 사실관계 확인 없는 악의적 음해성 기사에 불과해

오늘(5/15) 조선일보는 <참여연대 출신 변호사 “文때 고관대작 배출하면 열렬한 환송회”>라는 기사를 보도하였습니다. 해당 기사에 언급된 변호사는 참여연대 실행위원으로 공식 임명된 바 없고, 보도된 내용 또한 사실과 달라 정정보도를 요청합니다. 

해당 보도에 언급된 변호사는 2013년 경 한시적으로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실행위원회 회의에 참가하여 자문을 제공한 바 있습니다. 공백기를 거친 뒤 2016년 5월, 참여연대 실행위원으로 추천되었으나 참여연대 내부에서 해당 변호사의 직위(H기업 사내변호사)와 참여연대 활동 간의 이해충돌이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되어 실행위원으로 최종 임명하지 않았고, 이 과정에서 본인에게도 통지하고 당사자도 납득한 바 있습니다.

또한 기사에서는 박 변호사의 발언을 인용하며 “(박근혜 퇴진) 촛불 집회 이후부터 참여연대 인사들이 박원순 당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쪽으로 자리를 옮겼고, 2017년 이후로는 정부 요직을 꿰차는 이들도 많아졌다” 면서 “처음에는 최소한 공식적인 환송회를 열지는 않았다”며 “나중에는 고관대작이 되는 이들을 위해 늘 열렬한 환송회가 펼쳐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러한 주장은 박 변호사의 일방적 주장일뿐입니다. 참여연대가 전문가 자원활동가인 실행위원들의 공직 진출을 조직적으로 추진하고 공식적인 환송회까지 열어 ‘권력과 연대’해 온 것처럼 보도한 것으로 사실과 다릅니다. 

오늘 조선일보의 보도는 권력감시 단체로서 정치적 독립성을 중요한 원칙으로 삼아온 참여연대를 음해하기 위해 악의적으로 작성된 기사로 판단합니다. 더구나 조선일보는 취재 과정에서 참여연대에 단 한번의 확인 과정도 거치지 않고 일방적인 주장을 진실인냥 보도하였습니다. 조선일보의 정정보도를 요청하며, 참여연대는 근거 없는 왜곡과 불필요한 오해를 유도하는 음해성 기사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 추가적 대응도 검토할 예정입니다. 

보도자료 [원문보기/다운로드]

참고자료. 조선일보의 기사 참여연대 출신 변호사 “文때 고관대작 배출하면 열렬한 환송회”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