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이야기 기타(od) 2009-05-29   2680

[추모시] 동시대인 바보 노무현..

동시대인 바보 노무현의 죽음을 애도함


                                이병천 강원대 교수



아, 슬프다


봉하 마을
부엉이 바위 아래
어여쁜 꽃 하나
떨어 지니


하늘과 땅이
빛을 잃고
해와 달도
어둡구나


바보 당신은
새 시대 여는 첫 차를 보내고
구시대 막내가
되겠다며
천천히 죽어가고 있었다


그런데
이 거대한 슬픔과
분노의 행렬은
무슨 까닭인가


비열하고 잔인하여라


역사의 시계 바늘
거꾸로 돌리며
이 비극 부른
저들의 증오여


진정이어라


패배할 줄 알며
걸어 들어간
아웃사이더
바보 당신의
가시밭 길 아픔은


사람사는 세상,
민생민주 세상은
한 때의 분노를 넘어
바보 당신의 피로 새긴 비석 위에서
새롭게
꽃 필 것이다


내가 사랑하면서 미워한
동시대인 바보 당신의 넋이여


자연의 한 조각 되어


꽃이 되고
흙이 되고
바람이 되어
세세 생생
편히 쉬소서






기억하겠습니다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