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f9d1958fdae3934396ad28f92799de5.JPG

"꿈을 꿀 수 있는 일자리를 갖는 것이 꿈이 되어 버렸다"


몇 년전 한 선배가 청년일자리 문제를 진단하며 이런 표현을 썼다. 참으로 신묘한 문장이라 두고두고 마음에 남는다. 돌이켜보면 “넌 꿈이 뭐니?”라고 물어왔던 어른들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어떤 대답을 하든 “그게 뭐니”라는 핀잔을 듣거나 “그러려면 더 열심히 해야겠네”라는 다그침으로 돌아왔다.

 

인간답게 살아남는 것이 꿈이 되어버린 현실 속에서 우리들은 대기업과 공무원을 불러야만 어른들로부터 정상적인 꿈으로 인정 받을 수 있었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끊임없는 다그침에 시달려야했다. “꿈을 이루려면 네가 잘해야지!”

 

남 탓 할 필요 없이, 내가 잘하면 된다는 마법 같은 주문을 외우며 수능을 치르고, 토익 만점을 받고, 어학연수에 다녀온 우리들을 기다린 세상은 너무도 잔인했다. 청년실업 심각하다는 이야기가 지겨워졌을 때 쯤 “청년들 눈이 높다”는 소리가 들려왔고, (대기업과 공무원만을 꿈으로 인정하던 그 어른들에게서 말이다!) 그 와중에도 청년실업은 점점 심각해졌으며, 전세값은 오르고 학자금 대출 상환일은 돌아왔다. 

 

정글 같은 세상에서 우리가 잃어버린 것은 사회에 대한 관심이 아니라 사회가 더 좋아질 것이라는 믿음이다. 세상 돌아가는 일에 애정을 쏟기보다 칸막이 쳐진 도서관에서 영어단어 한 줄 외우는 것이 합리적인 선택이 되어버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께 꿈꾸기를, 더 좋아지기를 포기할 수는 없다. 우리들에게는 아주 작게라도 이겨보는 경험이 필요하다. 2013년 우리는 참여연대와 함께 과도한 응시료 인상과 불합리한 환불규정 등으로 취업준비생을 애먹인 TOEIC 시험의 문제를 고발했고 청년 당사자들로부터 큰 반향을 이끌어냈다. 

 

참여연대의 2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평범한 보통사람들이 겪는 삶의 문제를 대변하고 해결해주는 존재. 사회가 더 좋아질 수 있는 믿음을 회복시켜주는 동반자로서 참여연대의 앞날이 번창하기를 기원한다.

 


김민수 / 청년유니온 위원장

?

함께 만드는 꿈

시민들과 함께 꾸고 싶은 나의 꿈 “같이 꿈꾸실래요?”

  1.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됩니다

  2. 더 좋은 세상을 위한 나의 꿈

  3. 공정한 기회가 많이 오는 사회 - 반이정

  4. 모든 이의 말이 다 들리는 세상 - 정진영

  5. 나부터 변하는 세상 - 맹봉학

  6. 참여연대의 감동이 삶의 열매가 되길-박태희

  7. 나 아닌 우리의 꿈을 위하여 - 김민수

  8. 다시 돌아가는 꿈 - 윤영배

  9. 성평등 실현과 평화로운 한반도 - 김금옥

  10. 20년을 약속하자 - 오연호

  11. 수긍할 만큼 정의로운 세상 - 표창원

  12. 꿈이 있으면 이르는 방법 찾기 마련 - 서민

  13. 더 나빠지는 세상을 혐오한다 - 노순택

  14.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 - 김진혁

  15. 다른 의견을 가질 권리 - 박혜진

  16. 교육의 또 다른 이름 희망 - 조희연

  17. 공동체가 빛나는 세상 - 김용민

  18. 시민의 꿈이 이뤄지는 나라 - 박원순

  19. 기본소득제가 실시되는 나라 - 홍세화

  20. 중심과 주변 경계가 불안정한 사회-정희진

  21. 사회적 소수자와 손잡는 세상 - 김조광수

  22. 더 약자에게 기회를 주는 사회 - 김남훈

  23. 몽상이 상식이 되는 꿈 - 박준서

  24. 노동현장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 신승철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