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대 10.29이태원참사 2022-12-08   264

또 다시 확인된 윤석열 정부의 10.29 이태원 참사 축소·왜곡 시도 규탄한다 

국가책임 회피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유가족에게 사과하라

어제(12/7) 보도를 통해 10.29 이태원 참사를 왜곡·축소하려는 정부 차원의 시도가 다시 한번 확인되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참사 이튿날 긴급히 소집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사고 대책 마련 및 지원과는 무관한 ‘명칭’을 논의하며 ‘압사’라는 단어를 빼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윤석열 정부가 사고 초기부터 ‘참사’ 대신 ‘사고’, ‘피해자·희생자’ 대신 ‘사망자·사상자’라는 단어사용을 지시하고 분향소의 명칭 또한,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 분향소’로 정하는 등 참사의 본질을 흐리고 진상을 축소하려 했던 사실이 또 한번 확인된 것이다. 신속한 지원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해야할 대통령이, 참사 직후 열린 대통령 주재 중대본 회의에서 참사의 여파를 어떻게 축소시킬지에만 몰두했다는 데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

참사의 진상을 왜곡하고 축소하려던 정부 차원의 시도는 이미 드러난 바 있다. 참사 이틀 뒤, 많은 이들이 슬퍼하고 애도하는 동안 경찰청 정보국은 이태원 참사가 정권에 부담을 줄까 우려하며 갈등관리 방안까지 제시하는 대외비 정보문건을 작성하고, 여론 동향을 분석하는 등 윤석열 정부가 10.29 이태원 참사를 ‘정권 안보’의 관점에서 관리하려는 것이 아닌지 의심케했다. 경찰의 정보문건에 이어 윤 대통령의 지시 사항은 ‘국가의 부재’로 생긴 이번 참사에서 국가의 책임을 지우려는 정부 차원의 참사의 본질 왜곡이다. 주지하듯이 참사 당일 112 신고 녹취록에는 정확하게 ‘압사’를 지칭한 신고가 한 두 건이 아니었다. ‘압사’, ‘참사’가 아니라 ‘이태원 사고’로 명명한다고 정부 책임이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 게다가 경찰은 책임회피를 넘어 희생자들에게 책임을 지우려는 시도까지 벌이고 있다. 10.29 이태원 참사 희생자의 유류품에 대해 ‘마약 검사’를 의뢰하는 등 책임을 희생자들에게 돌리며 그들의 죽음을 다시 한 번 모욕하고 있는 것이다. 경찰력이 마약단속에 쏠린 탓에 안전관리에 소홀했다는 지적을 생각하면 뻔뻔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 또한, 경찰의 이러한 행태는 희생자들을 향한 가짜뉴스와 2차 가해를 더욱 확산시키는 것이기에 대단히 우려된다. 윤석열 정부는 끊임없이 참사를 축소하고 국가의 책임을 지우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유가족들에게 사과해야 한다. 끝.

성명 [원문보기/다운로드]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