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대 세월호참사 2014-05-30   756

[대책회의성명] 세월호 수색 민간 잠수사 두 분의 명복을 빕니다

세월호 수색 민간 잠수사 두 분의 명복을 빕니다  

 

오늘(5/30) 오후 실종자 수색을 위해 세월호 선체절단 작업을 하던 민간 잠수사가 또다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지난 6일 민간 잠수사의 사망에 이은 두 번째 사고입니다. 연이은 사고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습니다.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실종자를 애타게 기다리는 가족들의 간절함을 한마음처럼 느끼며 위험을 마다하지 않으시다 돌아가신 민간 잠수사 두 분을 진심으로 애도합니다. 

 

실종자 수색의 모든 위험을 민간 잠수사들이 져야 하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정부는 실종자 수색의 최종 책임을 져야 하지만 여태껏 수색작업에 나서는 잠수사들의 안전을 위한 조치들을 충분히 취하지 못했습니다. 지난 6일 민간 잠수사 이광욱 님이 돌아가셨을 때에는 바지선에 의료진조차 없었다는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바지선에서 숙식을 하며 수색작업에 나서고 있는 잠수사들을 위한 충분한 조치가 취해지도록 정부는 만전을 기해야 할 것입니다. 잠수사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휴식 시간에 충분한 회복을 할 수 있는 보완책들이 마련되어야 할 것입니다. 

 

한편, 사고 초기부터 정부의 무책임한 대응은 가족과 국민들을 분노하게 하였습니다. 민간업체가 구조 업무를 맡을 수밖에 없는 조건이다 보니 초기 대응에서 신속한 구조수색 업무가 이루어지기 어려웠고, 범정부대책본부가 꾸려진 이후로도 잠수사 개개인이 위험을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대국민담화에서 해경을 해체하겠다는 일방적인 선언을 하며 수색작업에 혼란을 일으켰고 실종자 가족들을 분노하게 하였습니다.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참사의 아픔을 나누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잠수사들에게 시신을 수습할 때마다 돈을 받는다는 등의 모욕을 가하기도 했습니다. 결국 정부는 실종자 가족들 앞에서 조속한 수습을 약속하는 데에만 골몰하는 것은 아닌가 의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누구보다도 잠수사들의 건강과 안전을 걱정하는 실종자 가족 및 희생자 가족분들에게 고통의 짐이 떠넘겨져서는 안 될 것입니다. 정부가 약속한 조속하고 완벽한 수습 계획 속에 잠수사들을 위한 안전 조치가 충분한지 철저히 검토해야 할 것입니다.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아직 끝나지 않은 참사의 고통이 더 깊어지지 않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합니다.

 

2014년 5월 30일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

 

※ 참고 :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세월호 참사 대응 각계 원탁회의’가 조직구성과 사업계획 논의를 완료하고 5월 22일 발족한 세월호 참사 대응 범시민사회단체 연대기구(현재 700여개 단체로 구성)입니다.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