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대 차별금지 2022-11-30   384

버릇 못 고친 김진표 국회의장의 성소수자 혐오발언 강력하게 규탄한다

김진표 의장의 성소수자 혐오발언 강력 규탄

김진표 국회의장은 수차례 성소수자 혐오발언을 일삼으며 성소수자 혐오에 앞장서는 종교계에 적극 가담해왔던 이력이 있기에 국회의장 후보로 거론되는 자체로도 인권시민사회의 우려가 깊었다. 지난 11월 25일 김 의장은 이러한 우려를 현실로 만들었다. 여러 보도에 나왔듯 김 의장은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과의 면담에서 저출생 문제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기독교계에서는 가톨릭도 그렇고 동성애·동성혼 치유회복운동도 포함해 한꺼번에 생명존중 운동으로 승화해 추진하자는 움직임이 있었다.”며 성소수자 혐오진영에서도 가장 악질이라 할 수 있는 ‘동성애 치유운동’을 마치 생명존중운동의 한 영역인양 언급하였다.

기독교계의 동성애 치유운동은 성적지향·성별정체성을 강제로 교정하려는 소위 ‘전환치료’로서 그 자체로 반인권적이며 비윤리적인 행위이다. 나아가 동성애를 치유한다는 명목으로 한 폭행, 협박 등 증오범죄로 이어지기도 한다. 국회의장실측은 김 의장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종교계에 이런 흐름이 있다며 나열한 것’이라는 해명을 내놓았다. 이미 WHO는 1990년 5월 17일 동성애를 정신질환 목록에서 삭제하였고 전세계는 이 날을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로 기념한다. 세계정신의학협회(WPA)는 2016년 선천적인 성적지향이 바뀔 수 있다는 과학적 근거가 없으므로 동성애를 치료대상으로 여기는 것은 편견이며 비윤리적이라 지적하였다. 그러므로 ‘동성애 치유운동’과 같은 폭력은 국회의장이라는 권위를 가진 인물에게 자연스러운 사회운동의 하나처럼 소개될 수 없음이다.

김진표 국회의장의 이같은 신념과 행태는 이미 수년전부터 문제되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자를 국회의장으로 추대한 국회의원 전원의 책임이 가볍지 않다. 차별금지법 제정 논의를 시늉만하다 완전히 멈춰버린 국회가 성소수자 혐오의 확신범인 김진표 의원을 입법부의 책임자로 선출하였다. 이것이 21대 국회의 인권의식인가. 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국회의장이라는 막중한 책임있는 직위를 맡고도 성소수자 혐오에 앞장서는 김진표 국회의장과 방관자인 21대 국회를 강력하게 규탄한다.

2022년 11월 30일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