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대 10.29이태원참사 2024-01-26   170

[편지] 누가 자식 목숨을 가지고 ‘정쟁’을 합니까

참사 발생 438일 만에 10.29 이태원 참사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여당 요구를 반영한 수정안이었지만, 여당은 끝내 표결을 거부했습니다. 대통령실은 거부권 행사의 뜻을 내비치고 있습니다.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는 특별법 공포를 애타게 기다리는 유가족들이 대통령에게, 시민들에게, 하늘로 간 자녀에게 전하는 말을 몇 차례에 걸쳐 소개합니다. [편집자말]

▲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대통령에게 특별법 공포와 관련해 만나달라고 공개적으로 면담을 요청했다.
ⓒ 10.29이태원참사 시민대책회의

글쓴이 : 김자옥, 희생자 김단이 이모

하고 싶은 것도 많고 이름만큼이나 단단했던 조카를 참사로 잃었다. 첫 조카인만큼 이모, 외삼촌들에게 유독 예쁨받던 조카였다. 다른 유가족들과 마찬가지로 진상규명, 재발방지를 바랄 뿐인데 이태원참사 특별법을 두고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니 억장이 무너지는 심정으로 외삼촌은 삭발을 이모는 펜을 들었다.

꿈이 많았던 우리 단이.

“이모!나 코로나가 끝나면 이모네 놀러가도 돼? 공부 끝나면 갈게.”
“나 코로나가 끝나면 하고 싶은 거 다 해볼 거야.”

그랬던 우리 단이가 우리 곁을 한 순간에 떠나버린 지 두 번의 겨울이 지나고 두 번째 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봄에 온다던 조카는 온데 간데 사라지고 특별법 거부권 행사를 건의한다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거부권을 받아들일 윤석열 대통령이 나의 봄에 오려나 봅니다.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공정과 상식에 살고 계십니까? 국가의 보호막에서 살고 계십니까?

얼마전 입이 틀어 막히고 사지가 들려 끌려 나가는 의원 모습을 보고 마치 우리 유가족들 모습을 보는 듯했습니다.

눈이 내리는 꽁꽁 얼어붙은 길거리에서 오체투지에 참여한 단이 엄마인 언니는 “내 무릎이 깨지고 내가 아프더라도 괜찮다고… 특별법이 통과되고 우리 딸 억울함이 풀린다면 뭔들 못해주겠니”라고 하더군요. 머리카락을 삭발한 외삼촌은 “머리카락은 다시 자라면 되지, 뭘”하던 유가족들 말입니다.

정쟁으로 몰고 가지 말라고 하던데 그 누가 내 자식 목숨 가지고 그럽니까? 정쟁으로 몰고 간 것은 ‘공정과 상식’의 국민의힘 의원들과 대통령 아닙니까? 부끄러운 줄 모르는 인간들 아닙니까?

‘국민이 옳습니다’, ‘국민을 위해, 민생을 위해 이 한 몸 바치겠습니다’라던 의원들과 눈물의 기자회견을 하던 서울시장, 공황장애로 석방된 용산구청장, 행안부 장관, 국무총리, 대통령은 도대체 어느 나라에 살고 계신가요?

이태원 참사 유가족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닙니까?
희생자는 대한민국 국민이 아닙니까?
입을 틀어막고 사지를 들어 어둠에 던져 버릴 존재인가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알아야겠습니다.
사랑하는 내 조카 김단이의 죽음과 아까운 청춘들의 죽음을 알아야겠습니다.

일행이 있었음에도 신원 확인이 늦어진 이유, 마약 수사와 희생자들을 범죄자로 취급한 것에 대한 해명과 사과, 부검을 권유한 이유, 참사 당일 책임자들의 행적, 영정사진과 명패 없는 분향소가 만들어진 경위 등 그 많은 의혹들에 대한 답을 들어야겠습니다.

대통령의 공개적 사과도 필요합니다. 책임규명도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께 호소드립니다. 10.29 이태원 참사를 잊지 말아 주세요. 대한민국 국민은 안전한 대한민국에서 살아갈 권리가 있습니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국가의 보호 안에서 살 권리가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 안전한 대한민국에서 살고 계십니까? 이태원 특별법이 공포가 되어 더 안전한 대한민국에서 살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안전한 대한민국을 우리 아이들에게 물려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10.29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 공포가 그 시작입니다.

▲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광화문 사거리에서 특별법 공포를 촉구하며 피켓팅을 하고 있다.
ⓒ 10.29이태원참사 시민대책회의

글쓴이 : 박도현, 희생자 박시연의 오빠

두 살 아래이지만 누나 같은 동생이었다. 동생 덕에 생각을 깊게 하게 됐고 인생의 방향을 정할 때도 조언을 들었다. 그런 동생을 잃고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모습을 보며 분명 잘못됐다는 생각에 유가족협의회에 참여해 진상규명 촉구 활동을 하고 있다.

대통령에겐 거부권이 아닌 포용권은 없는 것입니까?

대통령이 국민을 위한 선택에 거부를 할지 말지 고민하는 것과 포용을 할지 말지 고민하는 것은 그 의미가 다르고 생각의 무게도 다릅니다.

진정 리더라면 주어진 상황과 언어에서 다른 이들과는 다르게 생각해 주세요.
10.29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을 공포하는 포용력을 보여주세요.

10.29 이태원 참사 특별법 공포를 촉구하는 유가족들의 편지 연재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