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2년 여당후보 당선을 위한 관권선거를 폭로한 한준수 

충남 연기군수 한준수 씨는 1992년 8월 31일, 같은 해 3월 24일에 치른 제14대 국회의 원 선거에서 당시 여당인 민자당이 벌인 관권·금권선거 비리를 야당인 민주당을 통해 폭로하였다.

한준수 씨는 당시 청와대 총무수석을 지낸 여당 후보 당선을 위해 내무부장관 과 충남도지사의 지시로 군수부터 이장까지 모든 공무원이 동원되었음을 폭로했다. 그는 유권자 개인별 성향파악 명부, 돈 매수실태, 대선 대책보고서, 선거용으로 살포된 수표 등의 증거자료를 함께 공개했다. 한준수 씨는 여당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충남도에서 받은 2천만 원과 군에서 자체 조달한 4천만 원 및 당시 민자당 후보가 낸 2천 5백만 원 등 총 8천 5백만 원을 총선 직전 7개 읍·면 196개 마을에 각 10만 원씩, 친여 성향의 2,100만 가구에 각 3만 원씩 읍장과 이장 등 행정단위 조직을 통해 살포했다고 밝혔다. 한준수 씨는 증거물로 충남지사가 내려보낸 선거 관련 자금 2천만 원 중 10만 원권 자기앞수표 90장과 선거지침서 등 공문서 15종을 공개했다.

정부에서는 3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통령 선거를 겨냥한 흑색폭로라면서 한준수 씨의 폭로내용을 전면 부정하였으며, 인사 불만에 의한 작위적 폭로라고 공격하였다. 하지만 객관적인 증거자료가 있었기 때문에 노태우 대통령은 여당을 탈당해 중립을 선언했고, 중립내각이 출범했다. 한준수 씨의 폭로는 관권 부정선거의 실태를 뒤늦게나 마 드러내고 문제가 반복되는 것을 막는 계기가 되었다.

그러나 검찰은 한준수 씨를 이종국 당시 충남도지사와 여당 후보와 함께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기소하였고, 한준수 씨는 1995년 대법원에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1995년 8월 한준수 씨는 사면 복권되었으나, 양심선언의 대가로 파면되었기에 연금의 절반도 받지 못하는 불이익을 감수해야 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