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4년 장애인복지시설 혜인원의 비리를 제보한 정광용

경기도 광주시에 소재한 사회복지법인 한국발달장애복지센터 ‘혜인원’에서 보육사로 근무하던 정광용 씨는 혜인원의 비리 사실을 1994년 3월 장애인 전문 월간지 ‘함께 걸음’과 ‘장애인복지신문’에 제보하였다. 

 

정광용 씨는 혜인원이 정신지체 장애인들을 수용하면서 보호자들로부터 친권 친권 포기각서를 받은 후 그들을 무연고자로 신고하고, 보호자들로부터는 혜인원에 입소시킬 때 수백만 원에서 2천만 원에 이르는 돈을 받아 횡령하였고, 매달 일정한 후원금을 받아 이를 혜인원 공식 통장에 입금하지 않고 유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제보하였다. 친권 포기각서에는 ‘혜인원에 수용된 장애아동들에게 어떤 일이 벌어지더라도 문제 삼지 않겠다’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고 당시 언론은 보도했다.

 

 혜인원은 이사장의 지시로 1994년 3월 문서 창고를 정리하고, 친권 포기각서, 예금통장 등을 쓰레기 소각장에서 태웠다. 정광용 씨는 우연히 시계를 찾으러 소각장에 갔다가 타다 남은 문서를 주웠다. 정광용 씨는 총무로부터 버리라는 지시를 받았지만, 이들 문서를 복사한 뒤 언론에 제보해 이사장의 운영비리를 세상에 알렸다. 

 

정광용 씨의 공익제보로 1994년 9월 이사장이 바뀌었고 10월에 원장이 새로 부임했다. ‘혜인원’의 이름도 ‘동산원’으로 바뀌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