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8년 국방부의 외국 무기부품구매 예산낭비를 제보한 박대기

국방부 조달본부에서 외자조달 업무를 맡아오던 국방부 구매담당관 박대가 씨는 국방부의 외국 무기부품구매 예산 낭비를 1998년 2월에 언론에 제보하였다. 

박대가 씨는 국방부가 제작가보다 몇백 배까지 고가로 무기부품을 구입함으로 써 군 예산을 낭비하고 있는 사실을 발견하고 직속 상관에게 무기부품 도입실태를 보고하고 국방예산 절감과 건전한 외자 입찰 환경 조성을 목적으로 한 ‘외자경쟁 입찰의 최저가 입찰체 개선안’을 제출하는 등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 노력했지만, 국방부로부터 냉소를 당했다. 특히 박대가 씨는 청와대 민정비서실에 제도개선을 건의한 다음부터 조직을 욕되게 한 사람으로 1997년 한 해에만 보직이 세 번이나 변경되었다. 

박대가 씨는 국방예산 낭비의 문제를 교정하기 위한 마지막 시도로 1998년 2월 언론에 제보하였으며, 당시 대통령인수위원회에도 이 문제를 알렸다. 당시 국방부에서는 박대기 씨가 주장한 내용이 실제와 상당한 차이가 있다고 반박하였으나, 1998년 3월 감사원이 국방부 조달본부가 65센트짜리 헬기 수리용 나사를 2,300배가 넘는 1,500달러에 수입한 사실을 밝혀내기도 하였다. 국방부는 1999년 초에 가격정보 수집을 전담하는 조달정보과를 신설했다. 

박대가 씨는 제보 후 행정과 도서실 사서업무를 맡게 되었고, 결국 1998년 9월 명예퇴직하였고, 얼마 되지 않아 스트레스로 인한 병환으로 운명하였다.

* 故 박대가 씨는 2012년에 참여연대가 수여한 ‘2012 의인상 공로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