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8년 교육계 부정부패를 양심선언 한 정경범

광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행정실장을 지내고 퇴직한 정경범 씨는 자신이 가담한 사건을 포함해 교육계의 부정부패를 1998년 5월 <나의 31년 공직생활, 부끄러운 부정부패 일기장>이라는 책을 통해 양심선언 하였다. 정경범 씨는 이 책에서 일선 학교의 인사부조리에서부터 각종 공사와 학교급식을 둘러싼 비리, 학교 비자금 조성방법, 교육청 종합감사 시 감사직원에게 학교공금으로 접대비 지불 등 교육현장의 갖가지 부조리에 대해서 기술하였다. 

검찰은 정경범 씨가 책을 통해 밝힌 뇌물수수 사건을 수사해 광주 서부교육청 관리국장과 초등학교 교장을 구속하였으며, 광주시교육청은 자체감사를 벌여 비위 사실 이 드러난 초등학교 교장 3명과 서부교육청 서기관 등 모두 징계위원회에 회부하였다. 

한편 정경범 씨도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긴급 체포되어 검찰 수사를 받았으나, 법무부의 ‘내부공익제보자는 죄를 감경 또는 면제해준다.’라는 방침과 ‘횡령한 돈을 되갚고 사직한 점’이 참작되어 석방되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