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8년 의약품 구매 관련 비리를 폭로 한 김용익

서울대 의대 교수 김용익 씨는 의약품구매 관련 비리를 1998년 참여연대가 발행하는 『개혁통신』 9호(1998년 11월 발행)에 〈의약품비리의 뿌리는 이것입니다〉는 제목으로 폭로했다. 

김용익 씨는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 형식으로 발행되는 『개혁통신』에 기고하는 형식을 빌어, 병원에서 약을 구입할 때 임상연구비, 기부금, 장학금, 학회 참가 보조금 등 다양한 형태의 비밀스러운 거래들이 오고 가며, 제약사들이 병원들로 하여금 자기 회사가 만든 약을 대량 구매하도록 하기 위해 ‘랜딩비’라는 명목의 채택료를 내고, 그 후에도 상납을 계속해야 한다는 것과 대학병원들이 비싼 3차 항생제부터 쓰는 일도 공공 연한 비밀이라고 밝혔다. 

대한의사협회는 서울대학교 측에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명했고 동료들의 반응도 냉담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