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서산의료원 비리를 신고한 지용호

충남 서산의료원에서 원무과장과 총무과장을 지낸 지용호 씨는 서산의료원이 장의업자에게 65평의 영안실을 사용하게 하면서 사용료를 받지 않아, 1994년부터 1998년까지 총 임대료 5억 원 상당의 수입을 저버려 도민의 혈세를 낭비했다는 내용을 2002년 1월 25일 부패방지위원회에 신고했다.

이 신고는 부패방지위원회가 출범한 후 접수한 첫 공익제보였다. 그는 장의업자 녹취서, 의료원 사업 세입세출 예산서 등 12종류의 입증서류를 제출했다.

지용호 씨는 이 제보에 앞선 1994년 4월에도 충남도지사에게 서산의료원이 지방공사로서 입찰 등을 통해 약품 구매를 해야 함에도 ‘선납품 후계약’이라는 비정상적 방법으로 약품을 구입하고 있으며 장부상의 기재와 재고 현황이 일치하지 않은 점을 조사해 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한 바 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