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우리카드의 카드연체율 조작행위를 신고한 김승민

우리카드사의 자회사인 우리신용정보에 근무하던 김승민 씨는 우리카드사가 고객동의 없이 대환대출하는 방법으로 연체율을 낮추는 조작행위를 했다는 사실을 2003년 9월에 금융감독원에 제보했다. 

 

김승민 씨가 금융감독원에 제보한 내용은 우리카드사가 고객동의없이 조직적으로 대환대출을 하는 방법으로 카드연체율을 실제보다 크게 줄였다는 것이었다. 제보를 접수한 금융감독원은 제대로 조사를 하지 않았으나, 2004년 6월 한겨레가 이 내용을 보도하면서 사회적 파장이 일었다. 김승민 씨의 제보내용은 감사원의 특별감사와 국회 국정감사를 통해 모두 사실로 확인됐다. 

 

한편 김승민 씨의 제보를 받았던 금융감독원은 제보를 받은 당일 우리카드 측에 제보자의 신원을 알려줬고 그 때문에 김승민 씨는 물론이고 그와 함께 회사에 다니던 그의 동생도 회사를 그만두게 됐다. 그리고 2004년 6월 한겨레가 이 사건을 보도하자 금융감독원은 김승민 씨를 명예훼손혐의로, 우리카드 측은 무고죄로 고소했으나 모두 무혐의처리 되었다. 

 

* 김승민 씨는 2004년에 반부패국민연대(현 ‘한국투명성기구’)가 수여하는 ‘제4회 투명사회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