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연세대학교 독문과 교수들의 연구비 횡령 의혹을 폭로한 김이섭

연세대학교 독문과 강사 김이섭 씨는 2004년 1월 연세대 홈페이지에 ‘나는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연속으로 올려 독문과 교수들의 학술진흥재단 연구비 횡령 의혹을 폭로했다. 

김이섭 씨의 제보 내용을 바탕으로 한국비정규직교수노동조합과 연세대 총학생회, 연세대학교 대학원총학생회 등은 독문과 교수 5명을 횡령혐의 등으로 형사고발 했고, 이들은 기소되었다. 법원은 이와 관련, 독문과 교수 5명 중 3명의 ‘연구비 유용 혐의’를 인정하고 이들에게 벌금 1천만 원, 벌금 5백만 원, 기소유예 판결을 각각 내렸다. 이어 연세대학교는 해당 교수들에게 정직 2개월, 견책, 구두 경고 처분을 각각 내렸다. 

연세대학교의 징계가 끝난 후 해당 교수들은 강의를 시작하는 등 제자리로 돌아왔으나 김이섭 씨는 2005년 이후 강의를 맡지 못했다. 

* 김이섭 씨는 2004년에 반부패국민연대(현 ‘한국투명성기구’)가 수여하는 ‘제4회 투명사회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