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서울지역 국·공립 초등 학교의 회계비리 등을 신고한 심태식, 민경대

서울의 초등학교 교사였던 심태식, 민경대 씨는 2004년 이후 본인들이 재직하던 학교의 회계비리 문제를 비롯해 서울지역 각 초등학교에서 벌어지던 비리를 서울특별시교육청과 부패방지위원회 등에 꾸준히 신고했다. 

이들은 2004년 2월 민경대 씨가 재직하고 있던 서울 남부초등학교 교장의 회계비리 행위를 서울특별시교육청에 신고했다. 또 2010년 4월에도 민경대 씨가 재직 중이던 서울 청룡초등학교에서의 업무추진비 부당지출을 서울특별시교육청에 제보했다. 그 외에도 이들은 2012년까지 서울특별 시내 초등 및 중학교 20곳 이상에서 발생한 학교 물품구입과정의 비리, 단체 체육복 강제구매, 시설 바닥재 위해성, 캐노피 부실공사, 불법 회계 등을 파헤쳐 교육청 등에 신고했다.

이들의 제보 내용은 교육청 감사를 통해 대부분 사실로 밝혀져 관련자들에 대한 징계 조치가 이루어졌다. 

* 심태식, 민경대 씨는 2012년에 참여연대가 수여하는 ‘2012 의인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