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영덕여자고등학교(학교법인 조양학원) 이사장의 비리를 제보한 김중년

경북 영덕여자고등학교(학교법인 조양학원) 교직원이던 김중년 씨는 영덕여고 박 모 이사장 이 교장으로 재직하고 있던 1989년부터 2004년까지 학교의 각종 시설공사 리베이트와 교재구입비 명목 등으로 총 10억여 원을 횡령한 사실을 최순영 국회의원에게 2004년 11월에 제보했다. 최순영 의원은 같은 해 12월 1일에 이를 공개했다. 

김중년 씨는 경북 영덕여자고등학교에 26년간 재직한 행정실 직원으로, 박 모 이사장이 공사물품 구매, 단가 조작, 수량 부풀리기, 물품구매 허위 서류작성, 도로공사 보상금 전액 횡령, 개인 자가용을 법인 명의로 구입하기 등의 방법으로 학교와 학생들의 교육에 사용되어야 할 교육비를 착복하고 있는 것을 제보했다. 

1995년에도 박 모 이사장의 착복이 너무 심해 교사들이 문제를 제기했지만, 박 모 이사장의 사과로 끝났다. 하지만 박 모 이사장의 부정행위는 중단되지 않고 이어졌다. 김중년 씨는 2004년 6월 박 모 이사장의 비위 사실을 정리한 내역서를 영덕여자고등학교 선생님들에게 폭로하고 비리 행위를 중단할 것을 건의했지만 교장인 박 모 이사장, 이사장의 아들인 교감, 행정실장 등의 협박과 회유가 이어졌다. 학교 측은 협박과 회유가 통하지 않자 김중년 씨의 집에 찾아와 그의 아버지를 협박하기도 했다. 이에 김중년 씨는 2004년 연말에 제보하기에 이르렀다. 

대구지방검찰청 영덕지청은 2004년 12월에 박 모 이사장을 1억 1,700여만 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하고, 2005년 2월에 박 모 이사장은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김중년 씨는 박 모 이사장의 유죄 판결내용을 인터넷에 알려서 학교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징계위원회에 회부돼 2005년 10월 28일 해임되었다. 그러나 대법원의 복직판결로 2008년 7월 복직했다. 

* 김중년 씨는 2005년에 한국투명성기구가 수여하는 ‘제5회 투명사회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