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광주인화학교 성폭력 사건을 제보한 전응섭

우석재단 산하 광주인화원에서 근무하던 전응섭 씨는 같은 재단의 광주인화학교의 직원들과 교사들이 장애인 학생들을 상대로 벌인 성폭력 사건을 2005년 6월 22일에 광주 여성장애인성폭력상담소에 신고했다.

청각장애인으로 사회복지사 자격을 취득한 후 광주인화원에서 생활지도 교사로 일하던 전응섭 씨는 인화학교에 다니던 인화원 출신 학생으로부터 직접 성폭력 당했다는 얘기를 듣고 지역시민단체에 신고했다. 그 후 광주지역 26개 시민단체는 인화 학교 성폭력 대책위를 구성했고, 2005년 11월 1일에는 MBC PD수첩을 통해 <은폐된 진실 – 특수학교 성폭력 사건>이 보도됐다. 방송내용은 정신지체 장애인 부모 아래서 자란 초등학교 5학년 청각 장애아 A양이 방과 후 과자를 준다고 행정실로 부른 교직원 K 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하는 등 12명의 여학생이 8명의 교직원과 교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것이었다.

방송 이후 성폭행 사건에 대한 수사가 시작됐지만, 검찰은 행정실장을 기소하지 않았다. 2006년에 재단 임원의 해임을 요구하는 천막농성이 242일간 지속됐고, 2007년에는 학생들의 등교 거부, 천막 수업 진행 등 학교에 대한 항의가 이어졌으나 재단은 바뀌지 않았다. 성폭력 혐의로 직위 해제됐던 교직원은 2007년 6월 13일 복직됐다. 

2009년에 공지영 작가가 인화학교 성폭력 사건을 다룬 소설 <도가니>를 출간했고, 2011년에는 영화 <도가니>가 개봉됐다. 인화학교 사건이 소설과 영화로 알려지자 우석재단 설립취소와 재수사, 성폭력범죄 공소시효폐지 등 요구가 빗발쳤다. 

2011년 11월 18일, 인화학교의 재단인 우석재단에 대해 설립취소가 결정됐다. 검찰은 행정실장 김 모 씨를 기소하고 2013년 대법원에서 징역 8년 형이 확정됐다. 제18대 국회에서는 장애인 아동에 대한 성폭력범죄의 처벌을 강화하는 「성폭력범죄 처벌 특례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인화학교 성폭력 대책위에 참여했던 선생님들은 파면 임용취소, 감봉 등의 징계를 받았고, 전응섭 씨는 대기발령 조치 후 해임됐다가 소송 끝에 복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