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대구지역섬유진흥사업 정부보조금 횡령 등을 신고한 박경욱

과학기술노동조합 한국패션센터 지부장이던 박경욱 씨는 대구지역의 전략사업이자 국책사업으로 채택된 대구지역 섬유진흥사업(일명 ‘밀라노 프로젝트’)에 관한 업무를 수행하던 중, 밀라노 프로젝트 추진 기관 및 정부 보조금을 지원받는 단체들에서 행해지던 비리와 부패행위를 국가청렴위원회에 2006년 6월에 신고했다. 

박경욱 지부장이 신고한 내용은 밀라노 프로젝트 관련 기관들이 정부 보조금 횡령을 통해 불법비자금을 조성하고 연구개발비를 유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검찰이 수사한 결과, 조합의 정부지원금 불법비자금 조성, 특별회비 수입 위 조, 각종 행사에 관계 공무원의 금품수수, 간부의 업무추진비 지급을 위한 출장서류 조작, 회계규정과 국가계약법을 무시한 장비도입 등이 사실로 밝혀졌다. 또한, 2003년에는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가 예산으로 출연금을 지급하는 33개 연구과제를 수 주한 뒤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직원을 연구원인 것처럼 사업계획서를 꾸며 인건비 5억 8천 3백여만 원을 편취한 사실도 드러나 관련 전·현직 임원들이 유죄판결을 받았다. 정부 보조금 8억여 원은 환수조치 되었다. 

* 박경욱 씨는 2006년에 한국투명성기구가 수여하는 ‘제6회 투명사회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