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송도테크노파크 운영비리를 신고한 이상돈

정부와 인천시가 출연해서 만들어진 재단법인 송도테크노파크에서 근무하던 이상돈 씨는 2010년 4월에 송도테크노파크에서 벌어진 허위시험성적서 발급과 각종 장비 부실관리 등을 상급 기관인 지식경제부에 신고하고 언론사에도 제보했다. 

이상돈 씨는 2009년 7월 입사했고, 입사 2개월 후인 9월에 재물조사업무를 하면서 송도테크노파크의 장비 대장목록과 실제 보유 장비에 차이가 있음을 발견했다. 이상돈 씨는 이를 부서장 등에게 보고했지만 부서장은 함구하라고 지시하고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이상돈 씨는 정부와 인천시가 출연한 기업기술지원 공공기관인 송도테크노파크에서 근무하며 알게 된 4,200여 건의 허위시험성적서 발급, 기술지원 수수료 미수금 방치, 90억 원 상당의 국가 장비 부실관리, 연장근무 수당 체불 등을 신고했다. 그 외에도 최초 제보 후 채용 등의 인사 비리와 보수체계의 문제 등을 2010년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인천시장 인수위원회 측에 알려 2010년 인천광역시 감사를 이끌어냈다. 

이상돈 씨는 입사 후 3개월 21일 만에 수습평가에서 등급을 낮게 받아 해고됐다. 이상돈 씨가 인천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을 하자 사측은 심의 하루 전날 이상돈 씨를 복직시켰으나, 2010년 2월 16일에 보직해임 및 대기발령을 받았다. 또한, 이상돈 씨가 지식경제부에 신고하고 언론사에도 제보하자 사측은 2010년 5월 17일 자로 면직 처리했고,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검찰은 무혐의처분을 내렸다. 

* 이상돈 씨는 2011년부터 인천광역시와 인천교육청 시민감사관으로 위촉됐고, 2011년에 한국투명성기구가 수여하는 ‘제11회 투명사회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