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서울도시철도 스크린도어 감전사고를 제보한 윤승훈

서울특별시 도시철도공사(현 서울메트로, 이하 ‘서울도시철도공사’) 직원으로 서울도시철도노동조합 선전홍보국장이던 윤승훈 씨는 서울도시철도 5호선 스크린도어 부근에서 반복적으로 감전 사고가 발생하는 문제가 있음을 보여주는 CCTV 영상을 2010년에 언론사에 제보했다. 

윤승훈 씨는 2009년 11월 18일 서울도시철도 5호선 발산역에서 공익근무요원이 금속으로 된 줄자로 스크린도어 바닥 판과 전동차 사이 간격을 측정하던 중 스파크가 발생하는 사고가 일어났고, 며칠 후인 11월 26일에 장애인 전동휠체어로 승차하던 중 스파크가 발생하는 사고가 있었음을 알게 됐다. 서울도시철도공사에서는 2009년 12월 말경부터 절연작업 등 보완조치를 취했다고 했으나, 2010년 5월 10일 왕십리역에서 장애인의 전동휠체어 앞바퀴가 전동차와 스크린도어 바닥 판 사이에 빠지면서 스파크가 발생하고, 3㎝가량의 구멍이 생기는 사고가 발생한 것을 알게 됐다. 

윤승훈 씨는 2010년에 이런 내용을 취재하던 KBS 기자에게 감전사고 관련한 CCTV 영상을 제공했으며 2010년 8월 23일 KBS 9시 뉴스에서 ‘지하철 스크린도어 감전사고 잇따라’라는 제목으로 보도됐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KBS 뉴스 보도 후인 10월 8일 자로 윤승훈 씨를 직무의 무위반, 공사의 위신 손상을 이유로 파면했다. 2012년 4월 19일 행정법원은 감전사고 CCTV 영상 무단반출로 윤승훈 씨가 개인적 이익을 취한 바 없고, 시민과 직원들의 안전에 직접 관련된 제보임을 인정하여 파면처분이 부당하다고 판결했다. 

그러나 서울도시철도공사는 법원이 사규 위반 부분에 대해서는 징계 사유를 인정한 점 등을 들어 복직 2개월 만에 재징계에 착수해, 2012년 8월 정직 2개월의 징계 처분을 내렸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