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영농법인의 구제역 피해보상금 과다청구를 신고한 박재운

양돈농장에서 일하던 박재운 씨는 자신이 근무하던 농장을 운영하던 영농법인에서 구제역 발생에 따라 살처분한 돼지 두 수를 사실과 다르게 부풀려서 포천시 피해보상금을 부당하게 청구한 사실을 2011년 1월에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했다. 

 박재운 씨가 제보한 내용은, 경기 포천시 소재 육가공업체인 C 영농법인이 3개 직영농장 및 15개 위탁농장에서 구제역 발생에 따른 살처분 돼지 두 수를 사실과 다르게 부풀려서 포천시 등에 보상금을 청구한 행위였다. 박재운 씨는 이런 부당한 보상금 청구 사실을 목격한 후 괴로워하다 사표를 낸 뒤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했다. 

 제보를 접수한 국민권익위원회가 조사한 결과 C 영농법인이 컴퓨터 조작 등을 통해 살처분 두 수를 부풀린 사실이 확인됐다. 사건을 이첩받은 검찰은 2012년 1월 25일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C 영농법인이 구제역 의심 돼지 20,068마리를 살처분 매몰했으나 포천시에는 9,500마리나 많은 29,570마리를 살처분 매몰했다고 신고했으며, 매몰 돼지들의 체중과 나이도 속이는 등의 방법을 사용해 보상 예정액 104억 원 중 28억 원을 부풀렸다고 밝혔다. 그리고 영농법인 간부 및 농장대표, 공무원 등 15명을 기소했다. 

 한편 제보 후 박재운 씨는 배신자라는 비난과 비방에 시달렸고, 그를 도왔던 직원 2명도 권고사직을 당했다. 

 * 박재운 씨는 2012년에 참여연대가 수여하는 ‘2012 의인상’과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