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청와대의 민간인사찰 개입을 제보한 장진수

이명박 정부의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에 연루되어 형사재판을 받던 전 국무총리실 주무관 장진수 씨는 이용호 청와대 비서관을 비롯해 권력의 핵심측근 인사들이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및 증거인멸을 주도했음을 2012년 3월에 언론사에 제보했다. 

2009년 8월부터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근무하던 장진수 씨는 2010년 6월 민간인 불법사찰의 피해자인 김종익 씨의 폭로로 검찰 수사가 진행되자 상관들의 지시에 따라 불법사찰과 관련된 증거자료들을 폐기하는데 연루되어 2010년에 기소됐다. 반면 검찰은 민간인 불법사찰 및 증거인멸을 주도한 청와대 비서관 등 권력 핵심인사들에 대해서는 수사하지 않은 채 일부 인사만 기소하는 데 그쳤다. 

장진수 씨는 2011년 1월 중앙징계위원회에서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실의 최종석 행정관이 대포폰을 줬고 하드디스크를 물리적으로 없애라고 했다고 일관되게 진술했지만, 그의 진술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게다가 형사재판에서는 장진수 씨가 증거인멸의 책임을 지게 되고 정작 주도한 이들은 처벌받지 않는 상황이 전개됐고, 이영호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 최종석 행정관, 장석명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류충렬 총리실 관리관, 이동걸 고용노동부 정책보좌관 등 불법사찰 및 증거인멸의 주도자들은 돈을 건 네며 진실을 은폐하고 회유했다. 이에 억울함과 양심의 가책을 느낀 장진수 씨는 2012년 3월에 오마이뉴스의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과 그 증거인멸을 주도했음을 폭로하고 최종석 행정관과 대화한 육성 녹음파일 등을 공개했다. 

장진수 씨의 제보로 진상규명 여론이 확산되자 검찰은 그해 3월 16일, 특별수사팀을 꾸려 재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6월에 박영준(당시 총리실 국무차장), 이영호(당시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 최종석(당시 고용노사비서관실 행정관), 이인규(당시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 진경락(당시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기획총괄과장) 등을 추가 기소했다. 장진수 씨도 2013년 11월에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됐지만, 그의 양심고백을 통해 진실이 드러났다. 

* 장진수 씨는 2013년에 호루라기재단이 수여한 ‘2013 올해의 호루라기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