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사립학교의 종교수업 강요를 제보한 홍서정

종교사학인 명지고등학교(학교법인 명지학원)에 재학 중이던 홍서정 씨는 학교가 종교 수업 대체 교과목을 개설하지 않아 종교 수업을 강제로 들어야만 하고 성경 읽기, 부흥회 참여, 헌금 납부 등을 강제로 시행하고 있다는 점을 2012년 7월에 서울특별시교육청 인권교육센터에 제보했고, 같은 내용을 언론사에도 제보했다. 

제보를 접수한 서울특별시교육청은 명지고등학교에 제보 내용의 사실여부를 확인하고, 그해 9월에 명지고등학교를 대상으로 학생 인권 안착화를 위한 컨설팅 장학을 실시했다. 

명지고등학교 측은 서울특별시교육청에 종교 수업 대체 교과목 개설을 약속했지만, 교사들을 통해 학생들이 종교 수업을 듣도록 설득해 결국 홍서정 씨 혼자서 종교 대체수업을 듣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명지고등학교는 언론 보도 이후 제보자의 신원을 파악해 홍서정 씨를 비난하고 면담을 명목으로 홍서정 씨의 부모를 부르는 등 제보자를 압박했다. 

이같은 학교 측의 압박에 못 이긴 홍서정 씨는 그해 11월 학교를 자퇴했다. 그 후 홍서정 씨는 청소년인권단체에서 활동했다. 

* 홍서정 씨는 2012년에 참여연대가 수여하는 ‘2012 의인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