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포스코 그룹의 동반성장 실적조작을 신고한 정진극

㈜포스코 계열사인 포스메이트에서 동반성장 업무를 담당하던 정진극 씨는 ㈜포스코 및 포스코 계열사가 동반성장 허위자료 제출을 통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하는 동반 성장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사실을 2012년 9월에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했다. 

정진극 씨는 포스메이트 내의 강압적, 폭력적인 사내 조직문화와 시간외 근무 수당을 개인에 따라 부적정하게 적용하는 등의 부당한 사내 관행에 문제의식을 느껴 포스코 윤리경영실의 온라인 신문고 시스템에 해당 문제들을 신고했으나 그의 제보 사실이 곧바로 사내에 노출되어 여러 어려움에 시달렸다. 

그러던 중 정진극 씨는 ㈜포스코 그룹사들의 동반성장 실적 조작 건을 포스코 회장에게 내용증명으로 공익신고했는데, 오히려 신고 이후인 2012년 9월 초 징계위에 회부된 후 해고당했다. 결국 9월 말 국민권익위원회 등에 동반성장 관련 허위자료 제출 건을 제보했다.

 2013년 7월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조사통보를 받은 공정거래위원회는 같은 해 9월 30일에 ‘㈜포스코의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자료 허위제출 관련 조치’라는 보도 자료를 통해, 공정거래협약 이행실적을 허위로 제출한 ㈜포스코에 대한 동반성장 우수 기업 지정 취소 및 인센티브 취소 등의 조치를 취했고, ㈜포스코를 2013년 하도급거래 실태 조사대상에 포함시켰다. 

정진극 씨는 중앙노동위원회에서 해고무효결정을 받았고 2014년 4월, 회사가 제기한 부당해고구제결정취소 소송에서도 해고가 무효라는 1심 판결을 받았지만 회사 가 항소하여 복직하지 못했다. 

* 정진극 씨는 2013년에 참여연대가 수여한 ‘2013 의인상’을 수상했다. 

 

* 참여연대는 2013년 10월에 정진극 씨와 함께 동반성장 허위자료 제출과 제보자에 대한 탄압 폭로기자회견을 개최했고, 같은 해 10월과 다음 해 4월에 그를 복직시킬 것을 ㈜포스코 측에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